산업 >

코리아센터, 역대 최대 실적…매출 3394억, 전년比 12%↑

기사내용 요약
영업이익 174억원, 당기순이익 111억원
쇼핑 솔루션·광고, 빅데이터, 풀필먼트 등 고른 성장세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이커머스 전문기업 코리아센터가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코리아센터는 2021년 사업연도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3394억 5000만원, 영업이익 174억 1000만원, 당기순이익 111억 7000만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2020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2%, 1.4% 증가했다. 회사의 현금 흐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파생상품평가손실 등 영업외비용의 증가로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30.8% 감소했다.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은 311억 1000만원을 기록하며 2020년 대비 1.2% 증가했다. 쇼핑 솔루션 및 광고, 빅데이터, 풀필먼트, 오디오(팟캐스트) 분야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사업 부문별 매출은 국내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메이크샵 플랫폼이 전년 대비 10% 증가한 952억 2000만원을 기록했다. 쇼핑몰 검색엔진 '다찾다'와 상품 등록, 재고관리, 상품 수정을 쉽고 빠르게 진행할 수 있는 쿠팡 전용 웹솔루션 지원 등으로 쇼핑몰 거래액 및 마켓 연동 거래액은 총 8조 8355억원을 기록했다. 메이크샵 플랫폼 광고 사업은 전년 대비 매출이 14%가 증가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을 끌어 올리는데 일조했다. 오디오(팟캐스트) 방송 '팟빵'은 오디오 매거진을 중심으로 한 유료 방송들이 인기를 끌면서 전년 대비 매출이 71.1% 상승했다.

코리아센터는 "올해에는 작년 12월 론칭한 라이브 커머스 '날방TV'의 확장세가 가속화되고 메이크샵의 숙원 사업이자 경쟁사에서 지원하지 않는 쇼핑몰 전용 검색엔진 '다찾다'가 본격적으로 쇼핑몰 매출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지난해 10월부터는 '다찾다'에 포털사이트와 동일한 성능의 쇼핑검색 파인더 지원으로 성능 업그레이드를 단행했으며 메이크샵 쇼핑몰 전반에 확대함과 동시에 독자적인 사업모델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외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몰테일 플랫폼의 매출은 전년 대비 9.1%가 성장한 1983억원을 기록했다. 8개국 11곳 물류센터를 중심으로한 풀필먼트 및 해외 직구건수는 동기대비 6.7% 성장한 254만여건을 달성했다.

코리아센터는 "코로나19 대유행 장기화로 글로벌 최대 시장인 미국의 공급망(밸류체인)에 문제가 발생하고 미국 재난지원금 지원에 따른 보복 소비 여파로 블랙프라이데이 등의 연말특수가 실종된 상황에서 호주, 홍콩에 물류센터를 추가 오픈해 상대적으로 미국시장의 비중은 감소하고 다른 국가 비중이 확대된 결과"라며 "지난 10여년동안 고도화된 글로벌 물류테크 네트워크도 매출 향상에 한 몫 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여파속에서도 지난해 하반기 몰테일은 글로벌 브랜드와 손잡고 직구 역직구를 확장하는 G2C(Gobal-To-Customer) 사업을 출범했다. 올해에는 G2C 사업을 안정적인 궤도에 올려 놓고 동남아시아와 유럽쪽에도 물류센터를 추가로 확보해 최대의 실적을 이어갈 방침이다.

빅데이터와 가격비교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에누리 플랫폼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27.1% 증가한 365억 1000만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빅데이터 매출 비중은 무려 42%를 기록했다. 올해에는 빅데이터 매출 비중 50% 이상도 기대하고 있다. 에누리 플랫폼은 지난해 기준으로 1300만개의 표준상품데이터, 10억개 넘는 상품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가격비교 부문은 비대면 영향으로 건강식품, 간편식, 신선식품을 비롯한 비대면 솔루션 제품들의 판매가 증가했다.


코리아센터는 "대기업 온라인마켓도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한 가운데 이커머스 시장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수록 에누리 플랫폼의 빅데이터 사업과 가격비교의 경쟁력은 강화되는 구조상 에누리 플랫폼의 위상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특히 올해 상반기 중 다나와 인수가 마무리되면 차별화된 다나와의 결합을 통해 이커머스 시장의 영향력은 한층 증대돼 실적 향상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이커머스 시장경쟁이 치열해지고 확대되고 있는 과정에서 코리아센터는 업계 유일하게 이커머스와 관련된 솔루션을 원스톱 제공하여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셀러들의 판매에 도움을 주는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자리를 확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