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티몬, 'E모빌리티 기획전' 연다…전기차·전기오토바이 예판

티몬 E모빌리티 기획전(티몬 제공).© 뉴스1
티몬 E모빌리티 기획전(티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티몬은 국내 대표 6개사의 전기차·오토바이 브랜드를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E모빌리티 기획전'을 열고 대표 모델 16종의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E모빌리티 기획전에는 국내 유일의 경형 전기자동차 제조사인 에디슨EV·디앤에이모터스·이누리·와코·CNK·명원아이앤씨 등 전기이륜차 전문기업들이 참여해 15종의 전기오토바이와 1종의 전기차를 선보인다.

전세계적으로 내연기관 차량에서 E모빌리티로의 전환이 지속되고 있고 정부 정책으로도 수요를 장려하며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실제 전기차 구매를 위한 정보를 얻고 제품의 비교와 정부의 보조금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고객 스스로 많은 발품과 노력이 필요하다.

티몬은 지난 2017년도부터 전기차의 예약·상담 및 보조금의 신청과 확정과정·최종 결제와 차량 출고까지 전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편리한 프로세스를 갖추고 지금껏 E모빌리티 관련 상품을 5000여대 이상 판매해왔다. 이같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커머스에서는 유일하게 가장 많은 차종을 갖춘 E모빌리티 기획전을 진행 중이다.

기획전에서 최대 보조금 혜택을 받아 실구매 할 수 있는 가격은 디앤에이모터스 'ZAPPY1'의 경우 145만원(차량가 265만원)이다. 와코의 'E7S'는 139만원(차량가 399만원) 등 으로 예상된다. 또 티몬 예약 고객에게만 제공되는 특별 추가할인까지 지원되는 이누리 'V 베이직'(21년식)은 137만원(차량가 330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가 지난 주부터 전기차 보조금 접수에 돌입해 전기차는 최대 920만원, 전기오토바이는 최대 330만원의 지원금이 예상된다. 지자체별 지원금 규모가 다르기 때문에 최종 금액은 지역별로 상이할 수 있다.

박성호 티몬 제휴전략본부 본부장은 "다양한 전기차와 전기오토바이 정보를 한눈에 비교할 수 있고 구매시 필요한 모든 복잡한 과정과 결제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는 곳은 티몬 뿐"이라며 "티몬 고객들이 E모빌리티 제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우수 파트너와 협업을 계속해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