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왕시 재난지원금 48억 지급추진…민생회복↑

의왕시청 전경. 사진제공=의왕시
의왕시청 전경. 사진제공=의왕시

【파이낸셜뉴스 의왕=강근주 기자】 의왕시가 코로나19 장기화와 확진자 폭증으로 소상공인 등 민생경제 취약계층 어려움이 가중되자 신속한 민생 회복을 위해 48억원 규모의 자체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한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정부 방역지원금과 별도로 지급되며, 의왕시 소재 소상공인, 운수종사자, 특수형태 노동자, 프리랜서, 보육시설, 종교시설, 여행업체 종사자, 지역예술인 등이 대상이다.

우선 소상공인에게 정부재난지원금 수령 여부와 관계없이 7000여 매장에 50만원을 지원하고 △버스운전자 △택시운전자 △특수형태 노동자 △프리랜서 △종교시설 △여행업체 종사자에게도 50만원 현금이 지급된다.

지역 예술인은 도비를 더해 창작지원금 100만원이 지역화폐로 지원되며, 어린이집은 보육정원 충족률에 따라 150만원에서 2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받게 된다.

의왕시는 이외에도 지방세-공공요금-공유재산임대료 감면과 금융 지원, 지역화폐 확대 발행 등으로 총 69억원을 간접 지원해 민생 고충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부족한 지방재정이지만 민생안정을 위해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며 “정부에서 지급하는 방역지원금과 시너지를 내어 어려운 상황에서도 경제현장을 지키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의왕시 자체 재난지원금은 사전 행정절차를 거쳐 상반기 내 지급될 예정이다. 지원 대상 및 규모, 신청방법 등 세부내용은 오는 4월 중 확정해 의왕시 누리집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