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선예 "무통주사 없이 출산…엄청 큰 응가 싸는 느낌"

KBS 2TV '갓파더'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KBS 2TV '갓파더'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무통주사 없이 출산을 한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갓파더'에서는 강주은의 집을 찾은 선예와 혜림의 모습이 그려졌다.

녹화시점 출산을 앞둔 혜림에 대해 선예는 "(혜림이가) 출산의 고통 때문에 걱정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혜림도 "그게 제일 걱정"이라며 "출산 후기 보면 더 무섭다"라고 얘기했다.

혜림은 "다들 보면 기차가 지나가는 것 같다, 코끼리가 밟고 지나가는 것 같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하며 걱정했다.

이에 선예는 "진짜 느낌이 큰 응가를 싸는 것과 똑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첫째 진통은 8시간 밖에 안 했다"라고 덧붙였다.

혜림은 이런 선예에 대해 "무통 주사 없이 자연주의 출산을 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 얘기를 듣고 있던 강주은은 "저는 8시간보다 더 빨랐다"라며 "첫째는 진통 오고 3시간 안에 출산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둘째를 놓을 때는 아예 준비를 안 했다"라며 "병원에 가니깐 출산하는 소리들이 들렸는데, 여기 여자들이 오버를 하네요라고 말하면서 현관을 돌아다녔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하지만 강주은은 "그런데 둘째 출산의 순간 낯선 고통이 쫙 오는데 예상치 못했다"라며 "고통 때문에 소리도 나왔다"라고 말해 혜림을 더욱 긴장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