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프로당구협회 "NO WAR" 캠페인…평화 목소리 동참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기사내용 요약
PBA 16강부터 'PRAY FOR UKRAINE' 패치 부착

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 결승에 오른 임정숙(왼쪽)과 최지만이 'NO WAR'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 결승에 오른 임정숙(왼쪽)과 최지만이 'NO WAR'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프로당구협회(PBA)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반대하는 '반전 캠페인'에 나선다.

PBA는 3일 "최근 전 세계 스포츠계에서 전쟁 반대와 평화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협회 및 선수들의 자발적 참여로 'NO WAR' 캠페인에 동참한다"고 알렸다.


2일 경기도 고양 빛마루 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 LPBA 준결승 종료 후에는 결승전에 진출한 임정숙(SK렌터카)과 최지민이 'PRAY FOR UKRAINE', 'NO WAR' 피켓을 들기도 했다.

같은 날 열린 PBA 16강 제3경기에 출전한 선수들은 유니폼 한켠에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은 패치를 부착하고 경기를 치렀다.

PBA는 "하루빨리 전쟁이 중단되길 바라는 염원을 담아 협회와 선수들의 자발적 참여로 'NO WAR'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공식 SNS를 통해 캠페인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