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창농촌영화제 10월28일 개최 확정…이문구 조직위원장 선임

농촌을 테마로한 '고창농촌영화제'가 10월28일부터 사흘간 전북 고창군 일원에서 열린다. 지난해 열린 농촌영화제 폐막식.© 뉴스1
농촌을 테마로한 '고창농촌영화제'가 10월28일부터 사흘간 전북 고창군 일원에서 열린다. 지난해 열린 농촌영화제 폐막식.© 뉴스1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농촌을 테마로한 '고창농촌영화제'가 10월28일부터 사흘간 전북 고창군 일원에서 열린다.

고창농촌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정기총회를 열고 이문구(NH농협 고창군지부장) 신임 조직위원장을 선임하고, 제5회 고창농촌영화제의 개막일정과 장소, 주요프로그램을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고창농촌영화제는 선사시대부터 가장 찬란한 농생명문화를 꽃피웠던 한반도 첫 수도 고창에서 국내 최초 농업·농촌을 주제로 개최하는 영화제다.

올해 5회째를 맞이하는 고창농촌영화제는 10월28일부터 3일간 고창군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드라이브 시네마, 장·단편 영화 공모 및 시상작 상영, 영화감독과 함께하는 무비토크, 영화 OST 라이브 공연, 고창 촬영 영화 로케이션 사진전, 높을고창 힐링 영화학교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2018년 제1회 고창농촌영화제를 시작으로 농업을 주제로 한 다양한 영화 상영과 체험행사, 인문학 강좌 등이 진행됐다.


지난해에는 고창농촌영화제만의 대표 프로그램인 드라이브 시네마를 통해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문구 조직위원장은 “제5회 고창농촌영화제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안전한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박성기 고창군청 농어촌식품과장은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되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고창농촌영화제 조직위원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