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 북구, 친환경무상급식 사업 33억원 편성…3만명 지원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울산시 북구는 올해 초·중·고 친환경무상급식 사업에 33억원을 투입해 3월부터 북구지역 48개 초·중·고등학교 학생 3만여 명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북구는 지난달 올해 친환경무상급식 사업대상 및 규모 확정을 위한 2022년도 북구 급식지원심의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해 사업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올해 북구 친환경무상급식 사업 예산은 33억원으로, 북구 지역 48개 초·중·고등학교 학생 3만여 명이 혜택을 받게 된다.


울산시와 북구는 친환경 식재료 구입 비용으로 학생 1인 한끼당 270원씩 총 15억원을 각 학교에 지원한다.

무상급식비는 구 분담금 18억원을 편성해 시교육청에 지원한다.

북구 관계자는 "북구 지역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친환경 학교급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