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장제원 "인수위 7개 분과..인수위원장 인선 주말 마무리"

'윤석열 인수위' 구성 논의 박차
금융감독원·한국금융연수원 사무실로
장제원 "인수위 7개 분과..인수위원장 인선 주말 마무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원회 구성의 큰 틀이 11일 발표됐다. 분야별 7개 분과 외에 '국민통합특별위원회'와 '코로나 비상대응TF', '청와대개혁TF' 체제로 짜여질 전망이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결정사항을 전했다.

우선 장 비서실장은 "윤 당선인께서 인수위와 떨어지지 않고 일하기를 바라고 계신다"며 "당선인과 인수위가 같이 쓸 수 있는 곳이 최대한 좁혀서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과 삼청동의 한국금융연수원으로 하기로 했다"고 했다.

두 연수원은 차로 5분 정도 걸리는 거리다.

이어 "서일준 행정실장과 행정안전부 차관이 최종적으로 확정하기로 했다"며 "다음 주에 인수위가 입주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인수위 조직의 초안에는 △기획조정 △외교안보 △정무사법행정 △경제1(거시경제) △경제2(산업, 일자리 등) △과학기술교육 △사회복지문화 등 7개 분과가 담겼다.

장 비서실장은 "국민통합특위를 당선인 직속으로 만든다"며 "코로나비상대응TF를 구성하는 데 여기에는 예산, 산업, 교육, 보건도 들어간다. 코로나 비상 대응을 우리 정부가 어떻게 할 지, 손실보상은 어떻게 할 지 등을 팀장이 팔 걷어붙이고 일할 수 있는 TF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하는 문제도 인수위에서 논의한다. 그는 "청와대개혁TF를 구성해 여기도 팀장이 실무적으로 일하는 것으로 할 것"이라며 "(대통령) 집무실부터 시작해서 청와대 구성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잠정 확정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개혁TF에서 '광화문 대통령' 준비도 하는 것인가'란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아울러 "인수위원장과 부위원장 발표는 좀 앞당길 것"이라며 "국민이 너무 궁금해하고 인수위가 빨리 안정적으로 출범해야 새로운 내각이나 대통령실 구성도 할 수 있어 위원장하고 부위원장을 주말까지 인선을 마무리하고 위원장과 의논해서 다음 주에 순차적으로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인수위 현판식 시점에 대해선 "박근혜정권 인수위가 2주 정도 걸렸는데, 그보다는 당기겠다"고 했다.

윤 당선인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나는 일정에 대해서는 "조율하고 있다. 머지 않아 만나려고 한다"고 밝혔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