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고양아티스트 365 릴레이 개인전 22일개막

고양문화재단 '2022 고양아티스트 365 릴레이 개인전' 포스터. 사진제공=고양문화재단
고양문화재단 '2022 고양아티스트 365 릴레이 개인전' 포스터. 사진제공=고양문화재단

【파이낸셜뉴스 고양=강근주 기자】 고양문화재단은 오는 3월22일부터 7월3일까지 고양아람누리 해받이터에서 ‘2022 고양아티스트 365 릴레이 개인전’을 개최한다.

고양아티스트 365는 2011년부터 고양문화재단에서 주관하는 작가공모지원사업으로 고양에서 활동하는 유망 작가를 발굴해 지역 시각예술 분야를 활성화하고자 진행된다.

올해 고양아티스트 365로 선정된 작가는 11명으로 오는 22일부터 서효은-황선숙 작가 개인전을 시작으로 김연주 강정민 한규원 구서이 한혜수 김동형 망무 조은비 안민옥 작가 개인전이 7월까지 릴레이로 진행될 예정이다.

고양문화재단 '2022 고양아티스트 365 릴레이 개인전'- 서효은. 사진제공=고양문화재단
고양문화재단 '2022 고양아티스트 365 릴레이 개인전'- 서효은. 사진제공=고양문화재단

서효은 작가는 ‘Circle of Life : 안락의 자리를 찾을 때까지’전에서 안락한 삶의 자리를 위해 살아가는 사람들 모든 과정이 담긴 흔적을 찾으며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한다. 작가는 우리가 지속하는 노동 속 행위를 순간 포착하고 삶의 중심과 자리를 찾는 과정의 흔적을 자신만의 조형언어로 표현한다.

이번 개인전에서 고양아람누리 해받이터 전시장 바닥에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삶의 궤적을 안락의 자리로 구현하고 어디서든 펼쳐 마련할 수 있는 돗자리를 만들어 삶의 여정이 담긴 기록과 안락을 삶의 곁에 두기 위한 노력의 산물을 형상화할 계획이다.

고양문화재단 '2022 고양아티스트 365 릴레이 개인전'- 황선숙. 사진제공=고양문화재단
고양문화재단 '2022 고양아티스트 365 릴레이 개인전'- 황선숙. 사진제공=고양문화재단

‘깃털 화살’전의 황선숙 작가는 동양학과 졸업 후 영상과 디지털 미디어를 전공해 수묵화에 기반을 두되 다양한 변화를 꾀한 작업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개인전에서 수묵이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세계와 내면을 구현하기 위해 자연의 비가시적이고 비합리적인 요소를 탐구하며 시간의 층위를 표현하고자 한다.

대표 작품인 ‘Feather Deer’ 속 사슴과 아이는 합리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개인적 경험의 형상이다.
신비한 자연 생명과 치유 존재이자 작가 내면 속에 존재하는 무수한 타자(他者)들 중 하나를 형상화해 펼쳐냈다.

한편 이번 전시가 개최되는 고양아람누리 해받이터 공간은 2021년부터 전시장으로 탈바꿈해 고양시 작가와 시민이 교류할 수 있는 장으로 조성했다. 고양문화재단은 2023년 미술관 플랫폼 사업으로 고양시립 아람미술관 및 해받이터, 지하 갤러리 누리 공간을 미술관 ZONE으로 통합 리모델링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