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타다와 토스 시너지..신규가입 늘고 이탈률 개선”

이정행 타다 대표, ‘타다 넥스트’ 출시 기자간담회

타다 넥스트 서울 공급량 내년까지 3000대로 확대
[파이낸셜뉴스] 토스(비바리퍼블리카)가 인수한 모빌리티 스타트업인 타다가 ‘타다 넥스트’를 공식 출시했다. 타다 넥스트는 7~9인승 승합차 호출을 중개해주는 서비스다. 타다는 서울지역 내 타다 넥스트 공급량을 연내 1500대에서 2023년 총 3000대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이 과정에서 토스와 타다의 협업 시너지도 극대화될 예정이다.

이정행 타다 대표가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타다 넥스트’ 모빌리티 경쟁력을 발표하고 있다. 타다 제공
이정행 타다 대표가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타다 넥스트’ 모빌리티 경쟁력을 발표하고 있다. 타다 제공

이정행 타다 대표는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타다 넥스트는 이용자와 운전자(드라이버)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로 차별화했다”면서 “호출, 이동, 하차까지 전 과정에서 사소한 불편함을 제거해 매끄러운 이동 경험을 주는 심리스 모빌리티(Seamless Mobility)를 표방한다”고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최소 5년 이상 무사고 경력을 지닌 고급택시 면허 보유자가 운행한다. 또 각종 전자기기 충전과 와이파이 사용도 가능해 ‘움직이는 업무 공간’ 역할도 한다. 이는 곧 이용자 증가 및 만족도로 이어졌다.

이 대표는 “지난해 11월 말 타다 넥스트 베타 서비스 실시 이후 13만명 이상 신규 가입자를 유치, 현재까지 누적 가입자 수가 210만명에 달한다”면서 “타다 넥스트 고객들의 재탑승률이 회차가 반복될수록 높아지는 경향도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5점 만점기준 평균 4.95에 달하는 고객만족도 점수를 기반으로 고객 탑승 수도 늘었다”고 덧붙였다. 3월말 기준 타다 넥스트 하차완료 수(호출해서 하차까지 완료한 횟수)는 전월대비 30% 가까이 증가했다.

타다는 토스와 견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택시 시장에서 금융으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함께 고도화시킬 예정이다. 앞서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해 10월 쏘카가 보유한 VCNC(타다 운영사) 지분 60%를 인수했다. 택시시장 규모가 연간 매출액 기준 약 12조원에 달하고 이 중 절반가량이 호출 앱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만큼, 토스 결제사업과 타다 모빌리티 서비스 시너지가 높은 상황이다.

타다 노현철 비즈니스 책임자(Head of Biz)는 “토스 강점 중 하나인 간편 결제를 타다 플랫폼과 연동했더니 결제 수단 등록률이 압도적으로 높아졌고 이용자 이탈률도 기존 대비 10배 이상 개선됐다”면서 “타다 신규 가입자 중 20%가 토스를 통해 유입되는 등 양사 서비스 이용자 간 선순환 구조가 자리 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타다 드라이버 금융 지원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토스와 적극 협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다는 자회사인 편안한이동과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드라이버와 공생 방안을 발굴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타다 파트너 케어 센터’ 구축안도 발표됐다. 타다 파트너 케어 센터는 드라이버 운행 매뉴얼 제공부터 차량 상품화까지 한 번에 가능한 중앙 관리 거점이다.

이 대표는 “모빌리티 플랫폼은 이미 대중화되었기에 이제부터는 서비스 경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타다 넥스트를 통해 비즈니스를 차별화하고 타다 넥스트 서비스가 택시 비즈니스 새로운 이동 기준이 되도록 만들겠다”고 전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