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5천개 스타트업 정보가 한곳에… 서울시 온라인 플랫폼 연다

'스타트업플러스' 18일 오픈
정보 공유·투자자매칭·기술거래
온라인 창업 생태계 시대 '활짝'
서울시는 오는 18일 최초의 온라인 창업생태계 '스타트업플러스'가 문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스타트업플러스에는 서울시가 정보를 보유한 5000개의 스타트업, 183개의 투자사 및 액셀러레이터, 9개의 대·중견 기업 등 민간과 공공 창업지원기관 등의 정보가 총 망라돼 있다. 창업생태계 구성원이 스스로 정보를 수시로 수정, 추가해 클라우드 기반으로 축적할 수 있는 방식이다. 스마트폰과 컴퓨터에서 쉽게 유망 기업의 정보를 확인하고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창업 통합 플랫폼이라고 할 수 있다.

스타트업플러스는 △창업정보 공유 △투자자와 매칭 △기술거래 총 3가지의 핵심 서비스가 가능하다.

먼저 창업지원사업 신청, 공공 창업시설 대관, 투자유치 개최 일정, 시제품 제작 지원센터 등 (예비)창업가를 위한 모든 정보를 한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업, 투자자, 창업지원시설 등 모든 구성원이 정보의 생산자이자 동시에 소비자가 되며, 생산된 모든 정보는 실시간으로 제공된다.

아울러 축적된 데이터와 최적화된 분석으로 스타트업과 투자자 간의 미스매칭을 해소하고, 기업과 기업 성장에 필수적인 '투자유치'를 활발하게 끌어낼 수 있다.

기업은 특정산업과 기술별 관심 투자자를 확인할 수 있고 투자자는 기업의 투자유치 현황, 보유 기술 등을 확인해 성장 가능한 기업을 선별할 수 있다.

또 온라인 기술거래 기능을 탑재한 '서울 테크 트레이드 온(Tech Trade On)'기능을 통해 새로운 사업 모델 개발 및 기술을 통해 성장하고자 하는 기업의 기술거래를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국내외, 유·무료 특허기술 1500여건이 등록돼 있다.

서울시는 이러한 기능이 대·중견기업의 경우 공동 기술협력인 '오픈이노베이션'을 수행할 스타트업을 직접 선정하는 등 기업, 투자자 등이 각자 원하는 방법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스타트업플러스가 급변하는 경제·창업 생태계의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수시 시스템 고도화를 진행한다. 서울투자청, 중소벤처기업부 창업포털 등과 연계해 서울 창업 온라인 생태계를 정부, 관계기관 등으로 확대해 연동하는 등 '진화형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글로벌 기업, 투자사, 기업, 창업지원시설 정보에 대한 '영문 서비스'를 시작한다. 인공지능(AI)을 도입해 기업에 맞는 지원사업·기술 등의 자동 추천·매칭이 가능도록 하고 투자사의 투자 경향에 맞춰 스타트업을 자동으로 추천·매칭하도록 하는 기능 고도화도 계획하고 있다.

가입을 원하는 기업은 스타트업플러스로 접속해 회사명, 사업자번호 등 기본정보, 연락처 등을 기재해 즉시 가입할 수 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