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 건물높이 110m까지 푼다… 종묘~퇴계로 ‘첫 녹지도심’

오세훈표 녹지생태도심 전략
기부채납 땐 높이 기준 추가 완화
공공기여분에 공원·녹지 조성 목표
종묘~퇴계로 20개 구역 ‘통합 정비’
서울 건물높이 110m까지 푼다… 종묘~퇴계로 ‘첫 녹지도심’
서울시가 대표적인 도심 건축 규제인 높이 제한을 풀어 고밀개발을 허용하고, 이를 통해 기부채납 받은 부지로 녹지공간을 확대하는 도심 재창조에 나선다. 선도사업지인 종묘∼퇴계로 일대 재개발이 완료되면 고층 건물과 14만㎡ 면적의 녹지축이 어우러지는 '녹지형 도심'으로 거듭난다.

■건축높이 110m까지 풀어 녹지 확보

오세훈 서울시장은 21일 서울 세운홀에서 서울도심을 대전환하는 '녹지생태도심 재창조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전략은 건축물 높이(90m 이하)와 용적률(600% 이하) 등 기존 도심 내 건축규제를 과감하게 완화하고, 그 대가로 얻는 공공기여를 공원과 녹지로 조성해 도심 전체를 녹지로 연결하는 것이 골자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3.7%에 불과한 서울도심 녹지율을 15% 이상으로 4배 이상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날 세운재정비촉진지구를 찾은 오 시장은 "오랜 기간 정체된 서울 도심은 기존 정책의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방향과 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도심복합 개발을 통해 도심에 업무·상업·문화시설은 물론 주거공간까지 들여와 직장과 주거지가 가까운 '직주근접'을 구현하겠다는 구상이다.

시는 구체적인 실행 전략으로 서울도심을 지역별 특성에 따라 △신규 정비구역 △기시행 정비구역 △특성 관리구역 등 3개 구역으로 구분하고, 각 구역에 적합한 녹지공간 확보 방안을 마련했다. 신규 정비구역은 아직 재개발이 이뤄지지 않아 낙후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들로, 고밀·복합 개발로 녹지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광화문~시청 일대 같이 이미 재개발이 끝난 기시행 정비구역에선 공개공지 재구조화나 벽면녹화, 입체녹화 등을 통해 녹지공간을 확보한다. 한옥밀집지역이나 인사동·명동과 같이 특성에 맞는 관리가 필요한 특성관리구역은 장소에 따라 녹지보행가로나 거점형 녹지쉼터 등을 조성키로 했다.

특히 시는 고밀·복합개발과 대규모 녹지공간 확보가 가능한 신규 정비구역에 대해서는 건축규제 완화와 녹지공간 확보 전략을 각각 마련해 민간 재개발을 집중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최고 90m 높이 제한을 110m으로 풀고, 기부채납과 연동해 높이 기준을 추가 완화해준다는 계획이다. 또 공공기여 및 시민개방 공간 제공에 따라 현재 600% 이하로 설정된 용적률도 획기적으로 풀어줄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종묘~퇴계로, 내년 하반기 정비 착수

종묘~퇴계로 일대 44만㎡가 신규 정비사업 선도사업지로 선정됐다. 사업은 구역이 잘게 쪼개져 지난 10년 간 재개발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 채 방치됐던 구역들을 적정 규모 단위로 묶어서 개발하는 '통합형 정비방식'으로 추진된다. 총 171개 구역 중 일정기간 개발이 진행되지 않아 일몰시점이 지난 147개 구역을 20개 내외 정비구역으로 재조정하고, 이들 구역도 추가적으로 통합해 구역 규모를 키울 수 있도록 구역 간 통합도 유연하게 허용하기로 했다. 지하공간은 통합 개발해 지상의 차량 진출입로를 최소화하고, 도로는 필수구간만 남기고 선형녹지로 조성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아울러 건물 저층부에 공유공간을 만들기 위해 건폐율을 축소하는 경우에는 추가적으로 높이를 완화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종묘~퇴계로 일대 선도사업이 완성되면 연남동 일대 '연트럴파크'(3만4200㎡)의 4배가 넘는 약 14만㎡의 공원·녹지가 조성돼 북악산에서 종묘와 남산을 거쳐 한강으로 이어지는 서울의 대표 녹지축이 완성될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 하반기까지 녹지생태도심 재창조 전략에 대한 공론화 및 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상위계획인 서울도심 기본계획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 기본계획을 재정비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 하반기부터 구역별 정비사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