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

토트넘 홈구장에 ‘한국관광홍보대사 손흥민’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토트넘구단 연계 한국관광홍보 /사진=한국관광공사

[파이낸셜뉴스] 외국인 관광객의 방한 재개 움직임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세계 최고 인기 스포츠리그로 꼽히는 프리미어리그(EPL) 팬들을 대상으로 한국관광 홍보마케팅에 나섰다.

한국관광공사는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로서 활약 중인 손흥민의 소속 클럽인 토트넘 핫스퍼 FC가 오는 7월 방한하는 기회를 활용, 다각적인 한국관광 홍보 활동을 진행 중이다.

4월 중순부터 5월까지 토트넘 홈구장에서 펼쳐지는 4차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동안 325㎡로 유럽 구장 중 최대 크기의 전광판을 통해 손흥민이 등장하는 한국관광 홍보 영상 ‘This is my Korea, What’s yours?’를 띄운다.

경기장 LED 패널로는 ‘Travel to Korea Begins Again’등 방한 홍보 메시지들을 연속 송출한다.
이와 같은 한국관광 홍보는 경기장 관객과 지구촌 TV 시청자까지 포함하면 도달 규모가 약 66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토트넘의 방한단 규모는 손흥민을 포함하여 85명 내외로 구단 전체가 방한하는 것은 2005년 이후 17년 만이다.

한국관광공사 이상민 런던지사장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는 토트넘의 방한투어 공식 스폰서로서 구단과 함께 오는 7월중 국내에서 열리는 친선경기를 관광상품화시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추진하고, 선수단과 가까이에서 교류할 수 있는 트레이닝 세션 참관 기회를 제공하는 추첨이벤트 실시 등 다양한 한국관광 홍보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