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지민 "김준호 사는 그 집 들어가기 싫다…이유는 모두 체리색"

SBS Fil '내 집의 변신 - 하우스 대역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Fil '내 집의 변신 - 하우스 대역전'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김지민이 연인이지 선배 코미디언인 김준호의 집에 들어가기 싫다고 털어놔 웃음을 줬다.

13일 오후 방송될 SBS FiL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이하 '하우스 대역전') 8회에서는 김지민이 박군과 함께 2022년 트렌드가 총집합 된 고급스러운 호텔 같은 집을 찾아가는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촬영에서 집 주인은 "2010년에 지어져 당시에는 체리색으로 몰딩이 돼 있었는데 저희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콘셉트를 협의해 리모델링(새단장)하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김지민은 "저의 그 분(김준호) 집이 모든 게 체리색이다, 그 집에 들어가기가 싫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올드한 분위기가 난다, 바꾸고 싶어서 시트지를 붙였는데 괜찮아지긴 했다"고 덧붙였다.

집의 가치를 높이는 하우스 컨설팅 프로그램인 '하우스 대역전'은 SBS에서 매주 금요일 오후 5시50분, SBS FiL에서 오후 8시, 라이프타임에서 오후 9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