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유치원에 아이 혼자 두고 女원장과 사라진 남편…왜?

[서울=뉴시스]예고. 2022.05.13. (사진=채널A, ENA '애로부부'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예고. 2022.05.13. (사진=채널A, ENA '애로부부'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대기업을 다니는 아내가 프리랜서 남편과 유치원 원장에게서 수상한 기류를 느낀다.

1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ENA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 재연드라마 '애로 드라마- 완벽한 패인'을 공개한다.

재연드라마에 프리랜서 번역가 남편에게 아이 픽업을 비롯한 대부분의 육아를 맡기고 대기업 마케팅부 팀장으로 일하는 아내가 등장한다. 부부는 동네에서 인기 만점인 유치원에 딸을 보내는데 성공하며 기뻐했고 딸의 완벽한 유치원 생활에 "유치원 옮기길 정말 잘 했다"며 안도했다.

하지만 어느 날, 아이가 저녁까지 혼자 유치원에 남아 있다는 전화가 아내에게 걸려왔다. 아내는 만사를 제치고 유치원으로 달려갔다. 우는 아이를 넘겨받자 그제서야 남편이 나타났다. 그 옆에 원장은 "저희가 많이 늦었죠?"라고 태연하게 말을 걸었다.

이어 "아이들 교육 자료 때문에 해외 논문을 읽고 있는데 지율 아빠께서 번역을 다 해주셔서 감사했다. 시간 가는 줄을 몰라 이렇게 돼서 죄송하다"고 깍듯이 말하지만 아내는 찜찜한 기분을 숨길 수 없었다.


MC 홍진경은 "수업 자료 검토를 왜 굳이 원생 학부모한테 부탁해?"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양재진은 "아버님이 영어를 잘 하시는 분이라 그럴 수 도 있죠…"라며 남편과 유치원 원장 사이의 수상한 낌새를 애써 부정하려고 했다.

그러나 유치원을 둘러싼 사건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면서 사연자 아내가 처하게 된 믿을 수 없는 현실에 MC들은 경악하는 모습을 보이며 실제 일어난 사건임을 믿지 못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