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신영 "셀럽파이브 불화? 기억 없어질 때까지 술 마시며 해결"

김신영 "셀럽파이브 불화? 기억 없어질 때까지 술 마시며 해결"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신영이 셀럽파이브만의 불화 해결법에 대해 말했다.

1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코미디언 김신영, 그룹 르세라핌 사쿠라 김채원, 그룹 빌리 문수아 츠키가 출연했다.

김희철은 셀럽파이브의 독특한 규칙을 언급했다. 다른 걸그룹과 달리 '임신하지 않기'라는 규칙이 있다는 것. 김신영은 "원래는 임신하면 졸업을 하려고 했는데 이제는 마음이 넓어졌다"며 "멤버의 배란일을 우리가 챙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수근이 "영미 말고는 임신하면 안 되지 않느냐"고 묻자 김신영은 "하면 축복이지, 뭐. 속도위반도 아니다. 느지막이 하는 것이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강호동은 셀럽파이브의 불화를 어떻게 해결하냐고 물었다. 김신영은 "백화주라는 담금주를 먹는다.
기억이 없어질 때까지. 그리고 서운한 걸 다 얘기한다. 다음날 기억이 없다. 기억하는 사람이 손해인 것이다"라며 "송은이도 술을 마시기는 하는데 유일하게 기억하는 사람인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