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 신민아와 이별했지만 "기다리겠다" [RE:TV]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 신민아와 이별했지만 "기다리겠다" [RE:TV]
tvN '우리들의 블루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이 신민아와 이별했지만 재회를 기대했다.

14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에서는 이동석(이병헌 분)과 민선아(신민아 분)가 이별했다.

이날 이동석은 민선아와 함께하길 바랐지만 민선아는 아들 곁에 남기로 했다고 이동석에게 말했다. 이동석은 실망했지만 민선아가 잘 지낼 수 있도록 집 정리를 도와줬다. 이동석은 민선아에게 연락하라고 했다. 민선아는 "남자가 그리워도 전화할게"라고 했다. 이동석은 "오늘처럼 움직여야 한다. 그럼 졸리다. 잡생각 들면 죽어라 그냥 움직여라. 잡생각이 나면 안 아픈 사람도 병든다. 큰 집이 무서우면 작은 데로 옮겨라"고 말했다. 민선아는 전화 자주 하겠다고 약속했다.

자다가 깬 이동석은 자고 있는 민선아를 바라보며 웃었다. 미간의 주름을 펴주고 가만히 바라봤다. 그리고 말없이 떠났다. 이동석은 민선아에게 "너 때문에 나중도 믿게 됐다. 나중에 또 보자. 그때까지 잘 살고"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민선아는 아들을 만났다. 민선아는 아들에게 "아플 때도 열이만 보면 빛이 난다"며 애정을 표현했다. 아들은 민선아를 안아줬다. 항소할 거냐는 김태훈(정성일 분)의 말에 민선아는 "지금 아니고 나중에. 덜 아플 때. 지금처럼 열이 없으면 못 살 것 같아서가 아니라, 열이가 나 없으면 못 살 것 같다고 할 때"라고 말했다.

혼자가 된 민선아는 또 주변이 어두워지는 듯한 환상에 시달렸다. 이동석의 말을 기억해낸 민선아는 이동석의 영상을 보고, 러닝머신 위를 걸었다. 이동석은 민선아가 살려고 했던 집을 정비했다. 그는 박정준(김우빈 분)에게 민선아에 대해 이야기하며 "누굴 좋아하는 게 이런 건가. 막 자랑하고 싶다. 예쁘지?"라고 말했다.
착한 여자를 만나려면 착해야 한다는 박정준의 말에 이동석은 발끈하면서도 "나쁜 놈도 착해질 수 있겠지"라고 했다. 그는 민선아를 기다리려고 한다며 "걜 기다린다고 생각하니까 이상하게 마음이 몽글몽글하면서 기분이 괜찮다"고 말했다. 박정준은 "그게 사랑이라는 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