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러 '곡물전쟁' 일으켜" 독 외교장관

[파이낸셜뉴스]
"러 '곡물전쟁' 일으켜" 독 외교장관
러시아가 곡물전쟁을 일으켜 전세계를 위험에 빠트리고 있다고 독일 외교장관이 14일(현지시간)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해 7월 21일 러시아 트빌리스카야 인근의 한 농장에서 밀을 수확하는 모습. AP뉴시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의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곡물전쟁'을 일으키고 있다고 독일이 비난했다.

14일(이하 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안나레나 베어복 독일 외교장관은 독일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외고장관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을 '곡물전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쟁 와중에 어쩌다 그렇게 된 것이 아니라 러시아가 의도적으로 그렇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오데사항을 막는 등 곡물 수출과 비료 등 수입 길을 막고 있다.

베어복 장관은 "러시아의 행위로 인해 공급이 중단되고 있고, 물가는 측정조차 하기 어려울 정도로 치솟고 있다"면서 "독일만 그런 것이 아니라 전세계가 그렇다"고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가 "야만적인 기아 위협을 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베어복은 "러시아가 일으킨 전쟁에 대한 국제적 협력을 고의로 약화시키기 위해 러시아가 새로운 위기의 씨앗을 뿌릴 준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가 전쟁으로 굶주림, 사회 불안, 에너지 불안을 불러 일으키고, 민주적 가치를 급격히 훼손하고 있다면서, 여기서 그치지 않고 역정보를 통한 인권유린 유린까지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같은 위협 속에서도 러시아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어떻게 대응할지, 아니면 어떤 대응을 하지 않을지에 우리의 수십년 뒤 미래가 걸려있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세계 주요 곡창지대로 전세계 밀 수출의 약 30%를 담당한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농업 생산력을 급격히 약화시키는 전략도 펼치고 있다.
군인들이 우크라이나 농장의 농업장비, 곡물을 대거 약탈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 군인들이 개전 이후 곡물 40만t을 약탈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힌 바 있다.

CNN은 러시아가 약탈한 우크라이나 곡물 가운데 약 3만t을 시리아에 지원했다고 보도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