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G7 "우크라 국경변경 인정 안해" 러에 경고

[파이낸셜뉴스]
G7 "우크라 국경변경 인정 안해" 러에 경고
안나레나 베어복 독일 외교장관이 14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바이센하우저 스트랜드에서 사흘간의 G7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뒤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주요7개국(G7) 외교장관들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통해 크름반도와 동부 돈바스 지역을 잇는 우크라이나 남동부 영토를 러시아에 편입시키려는 시도에 대해 강하게 경고했다.

CNN,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G7 외교장관들은 14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북부 함부르크에서 회담을 마치고 공동성명을 통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통해 국경선을 바꾸더라도 이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에는 러시아 제재 효과를 약화시키려는 시도를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규탄도 나왔다.

국경선 변경 인정 안 해
G7은 러시아가 이번 우크라이나 침공을 통해 서서히 의도를 드러내고 있는 남동부 편입에 대해 이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분명하게 선언했다.

러시아는 개전초 우크라이나 수도인 북부 키이우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공세를 펼쳤지만 돌연 북부에서 퇴각한 뒤 동부와 남부에 전력을 집중했다.

격전 끝에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수중에 넣기도 했다.

마리우폴은 러시아가 2014년 병합한 크름반도와 친러 지역인 동부 돈바스 지역을 잇는 요충지다.

러시아가 크름반도-마리우폴-돈바스를 연결해 동남부 지역을 항구적으로 차지하면서 휴전협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고조돼 왔다.

크름반도도 우크라이나 땅
G7은 이날 성명에서 크름반도 역시 우크라이나 영토라는 점을 다시 강조했다.

이들은 "크름반도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또 모든 국가의 주권·영토 보전을 지원한다는 우리 약속을 확인한다"고 선언했다.

추가 경제제재도 예고했다.

G7은 러시아에 대한 경제·정치 압력을 강화해 일치된 대응에 나설 것이라면서 8일 G7정상이 강조한 것처럼 러시아 경제·금융시스템에 대한 추가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러시아 에너지 수입을 단계적으로 종료하겠다는 결의도 다졌다.

북한 미사일 도발 규탄
G7은 또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핵실험 등에 대해서고 경고했다.

G7은 성명에서 북한이 3월 2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는 등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한의 도발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서고, 국제사회 역시 단합된 대응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핵무기와 기존 핵 프로그램, 대량 살상무기(WMD),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도 요구했다.

이와함께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는 한 제재는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에도 경고
G7은 러시아 경제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있는 중국에도 경고했다.

공동성명은 중국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을 지원하지 말고, 러시아에 대한 제재도 훼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G7은 또 러시아의 침략행위를 정당화하지 말 것과 러시아가 퍼뜨리는 가짜뉴스 프로파간다에 중국이 동참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