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한의대, 우즈벡 타슈켄트소아의과대학과 국제교류 협력

대구한의대, 우즈벡 타슈켄트소아의과대학과 국제교류 협력
대구한의대, 우즈벡 타슈켄트소아의과대학과 국제교류 협력 *재판매 및 DB 금지
[경산=뉴시스] 박준 기자 = 대구한의대학교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소아의과대학(Tashkent Pediatric Medical Institue)이 양 교간 국제교류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에 나섰다.

15일 대구한의대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에 위치한 타슈켄트소아의과대학은 1972년 9월 설립, 올해 현재 4000여명의 재학생을 600여명의 교수진이 교육하고 있는 중앙아시아 유일 소아과 전문 의과대학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교는 하계 단기 계절학기 한의학과 교환학생 프로그램 및 LINC+ 3.0 연계 산학공동연구개발 운영 등 학생·교수 간 국제교류의 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구한의대가 한의학의 세계화를 위한 프로젝트로 시작하는 2022년 하계 단기 계절학기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양국의 전통의학 전공 학생들이 상대 국가의 전통의학 수업을 3주간 수강한 후 본교에서 학점을 인정받는 단기 학점교류 프로그램이다.

대구한의대는 올해 우즈베키스탄을 기점으로 몽골, 베트남, 프랑스, 미국 등지로 이 프로그램을 확대해 본교 학생은 세계로, 세계의 전통의학 전공자는 대구한의대학교로 모이게 하는 전통의학의 세계화를 이룰 계획이다.


대구한의대 송지청 대외교류부처장은 한의약진흥원의 지원으로 대구한의대학교 한의약 해외교육 및 임상연수 프로그램 사업를 시행하고 있다.

또 타슈켄트소아의과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의약 국제교육을, 현지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연수를 진행했다.

송지청 대외교류부처장은 “이번 단기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양교 학생 및 교수들이 양국 전통의학의 발전을 위해 많은 공동 프로젝트를 시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