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북한 "어제 15명 사망… 발열자 29만6180명 새로 발생"(상보)

북한 "어제 15명 사망… 발열자 29만6180명 새로 발생"(상보)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에서 14일 하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정 열병으로 15명이 추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전국적인 전염병 전파 및 치료 상황 통보'란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 지난 13일 오후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9만618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하고 25만2400여명이 완쾌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4월 말부터 이달 14일 오후 6시 현재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유열자 총수는 82만620여명이며, 그 중 49만 6030여명이 완쾌되고 32만455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며 "현재까지의 사망자 총수는 42명"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앞서 12일 "2020년 2월부터 오늘에 이르는 2년3개월에 걸쳐 굳건히 지켜온 우리의 비상방역전선에 파공(구멍)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 발생했다"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처음 대내외에 알렸다.

북한은 이후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꾸준히 확진·사망자 현황을 전하고 있다. 12일엔 1만8000여명, 13일엔 17만4400여명의 발열자가 각각 새로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