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 북구, 예술여행 프로그램 운영…'일상회복 지원'

광주 북구, 예술여행 프로그램 운영…'일상회복 지원'
광주 북구청 전경. (광주북구청제공) © News1 허단비 기자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광주 북구는 코로나19 일상회복에 발맞춰 '맛있는 예술여행센터'에서 예술관광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북구에 따르면 오는 9월까지 중외공원 일대 미술관·박물관 관람과 도시락 만들기를 결합한 음식 여행 프로그램인 '맛있는 아트피크닉', 호수생태원 등 관광지를 다니며 인문학 감성을 경험하는 '작가와 함께하는 북구 나들이'가 진행된다.

6월에는 북구 8경 관광, AR사진 찍기, VR게임 체험, 주먹밥 만들기 등이 포함된 '북구 아트버스'가 운영된다.

10월에는 매주 금요일 밤마다 예술여행센터 야외테라스에서 예술가, 공예미술가, 관광기획가의 작품을 전시·판매하는 '아트 플리마켓'이 열린다.


이밖에 예술작품과 결합한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 외국인과 내국인의 친선교류를 위한 '힐링 버스킹' 공연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북구 관계자는 "예술여행센터가 북구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북구는 지난해 8월 북구 남도향토음식박물관 1층에 여행자 라운지, 물품보관소, 전시·홍보 공간, 야외테라스 등을 갖춘 맛있는 예술여행센터를 개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