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겨울철 재난대책 전국 최우수기관 선정

기사내용 요약
2년 연속 최우수…광역 지자체 중 유일

광주시, 겨울철 재난대책 전국 최우수기관 선정
광주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21~2022년 겨울철 자연재난대책 추진 정부합동평가에서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겨울철 사전 대비 실태와 지난해 11월15일부터 올해 3월15일까지 4개월 간 겨울철 대설·한파 대응 조치 성과를 종합 평가했다.

시는 철저한 사전 대비와 단체장의 높은 관심도, 유관기관과의 협업, 폭설 대응 합동훈련, 피해 최소화와 대시민 홍보 등 모든 분야에서 호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12월 대설로 광주 남구와 전남 화순군 경계지역인 칠구재 터널입구 도로에 교통장애가 발생했을 때 협업을 통해 신속히 해결한 것은 전국적인 협업 우수사례로 평가받았다.

또 지난해 최우수 선정으로 확보한 상금 특별교부세 5억원 전액을 ▲제설취약지역 자동염수분사장치 설치 ▲제설자재 확충과 제설장비 현대화 ▲상수도 계량기 동파방지팩 지원 ▲취약계층 방한물품 지원 등 겨울철 재난예방 사업에 재투자해 재난대책을 적극 추진한 것도 우수 모범사례로 인정받았다.

박남언 시민안전실장은 15일 "겨울철 재난으로부터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자치구 등 유관기관과 함께 노력한 결과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사시사철 자연재난과 사회재난으로부터 안전한 광주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