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北 "어제 15명 사망… 신규 발열자 29만6000여명"(종합)

北 "어제 15명 사망… 신규 발열자 29만6000여명"(종합)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평양가방공장 방역.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北 "어제 15명 사망… 신규 발열자 29만6000여명"(종합)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에서 14일 하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정 열병으로 15명이 추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전국적인 전염병 전파 및 치료 상황 통보'란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 지난 13일 오후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9만618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25만2400여명이 완쾌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4월 말부터 이달 14일 오후 6시 현재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유열자 총수는 82만620여명이며, 그 중 49만 6030여명이 완쾌되고 32만455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며 "현재까지의 사망자 총수는 42명"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앞서 12일 "2020년 2월부터 오늘에 이르는 2년3개월에 걸쳐 굳건히 지켜온 우리의 비상방역전선에 파공(구멍)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 발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 '스텔스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대내외에 처음 알렸다.

북한은 이후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꾸준히 확진·사망자 현황을 전하고 있다. 북한 매체들은 당초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과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를 구분해 언급했으나, 14일부턴 이 같은 구분이 사라져 북한이 모든 열병을 코로나19로 간주해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엔 1만8000여명, 13일엔 17만4400여명의 발열자가 북한 내에서 새로 보고되는 등 증가세가 가파른 모습이다.

신문은 이날 "당과 정부가 취한 긴급조치에 따라 전국의 모든 도·시·군들이 12일 오전부터 지역별로 완전히 봉쇄되고 사업·생산·거주단위별로 격페된 데 이어 엄격한 전 주민 집중 검병 검진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현재까지 134만9000여명이 위생선전, 검병검진, 치료 사업에 진입했으며, 유열자들과 이상증상이 있는 사람들을 빠짐없이 찾아 철저히 격리시키고 치료 대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신문은 "지금 병원·진료소를 비롯한 전국의 치료예방기관들에 의약품들이 긴급 수송되고 공급이 따라서고 있다"며 "당 중앙위원회 부서 일꾼들과 성(省)·중앙기관 정무원들을 비롯해 많은 지도간부들이 여유 약품들을 기부하기 위한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선전했다.


신문은 "사람들이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인식·이해가 부족하고 치료방법을 잘 알지 못한 데로부터 약물사용 부주의로 인한 사망자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를 시급히 바로잡기 위한 여러 가지 사업들이 긴급 전개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의 중앙 비상방역부문은 Δ악성 전염병의 감염경로와 발병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연구조를 조직했고, Δ격리장소·시설들을 늘리며, Δ사업·작업·생활공간 등에 소독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또 평양시 인민위원회를 비롯한 도·시·군 인민위와 도 농촌경리위에선 기관·공장·기업소와 주민들에 대한 물자 공급 등 주민 생활 보장을 위한 봉사대를 조직하고 있다고 신문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