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안전관리도 스마트하게…포스코,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기사내용 요약
제철소 내 모든 작업과 작업자 정보 실시간으로 확인

안전관리도 스마트하게…포스코,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서울=뉴시스] 포스코 직원들이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작업관리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포스코가 ‘재해 없는 안전한 사업장’ 실현을 위해 한 걸음씩 스마트한 진화를 하고 있다.

포스코는 제철소 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작업과 작업자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안전관리를 할 수 있는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포스코가 개발한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은 작업별 위험정보, 개소별 작업자 현황, 관계사 투입 현황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관련 인원은 누구나 각 작업 개시 전부터 안전에 필요한 모든 요소들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해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안전관리 시스템이다.

기존에도 포스코는 제철소 내 작업 및 작업자 정보를 관리하고 관련 부서 및 담당자에게 제공했다. 그러나 작업관리자가 직접 수기로 작성했기 때문에 실시간 통합관리 측면에서 한계가 있었다. 특히 각 작업개소에 투입되는 작업자들이 공정별 작업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포스코는 이러한 현장 작업자들의 VOC를 수렴하고 문제점을 반영해 제철소 환경에 최적화된 통합 작업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키로 했다. 그 결과 지난해 11월 포스코는 포스코ICT와 협업해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 현재 전 사업장에 적용 중이다.

포스코의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의 주요 기능은 크게 3가지로 구분된다.

우선, 용역 작업을 포함한 제철소 내 모든 작업 및 작업자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은 작업현황을 공장별 세부 작업개소로 구분해, 작업별 고소(高所)·밀폐공간·화기취급 개소 등 위험정보와 해당 작업을 수행하는 작업자의 안전교육 이수여부, 작업이력 등 상세 정보를 제공한다.

두 번째로 작업관리자는 시스템을 통해 작업자의 안전교육 이수 여부, 작업 수행 이력 등의 정보를 사전에 확인하고 최적의 안전작업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기존에는 작업계획 수립 시 작업자의 과거 이력정보를 알 수 없었다. 그러나 현재는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상으로 사전 등록된 작업자의 작업이력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계획된 작업자와 실제 투입되는 작업자를 현장에서 최종 확인할 수 있어 임의의 작업자 변경에 따른 마지막 안전 리스크까지 관리할 수 있다. 작업 수행전 안전미팅(Tool Box Meeting)에서 작업자가 출입증을 스마트폰에 태깅(Tagging)하면 계획된 작업자와 실제 작업자의 일치 여부가 확인된다.


작업현황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은 5월 현재 관계사를 포함해 약 1만1000명 이상의 제철소 내 근무자들이 활용하고 있다. 특히 실제 제철소 내 작업을 수행하는 포스코 및 관계사 직원들로부터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작업현황 모니터링 시스템에 대한 사용자들의 VOC를 정기적으로 청취하고 있다"며 "관계사 직원을 포함한 모든 직원이 활용하는 실질적 안전관리툴(Tool)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지속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