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한국 여자 배드민턴, 중국 꺾고 12년 만에 우버컵 정상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국 배드민턴 여자 대표팀이 만리장성을 넘고 12년 만에 세계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버컵)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14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2 우버컵 결승에서 중국에 3-2로 승리,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0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한국은 이날 승리로 12년 만에 다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한국은 우버컵 결승에서 6년 만에 중국을 상대했다. 한국은 역대 이 대회 결승에서 중국과 총 8번 만났는데, 단 1승밖에 따내지 못했다. 가장 최근 맞대결이었던 2016년에도 중국에 가로막혀 준우승에 그쳤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달랐다.

한국은 1경기 단식에서 여자 배드민턴 에이스 안세영(삼성생명)이 천위페이에게 1-2(21-17 15-21 20-22)로 패하면서 기선제압을 당했지만, 2경기 복식에서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 조가 천칭천-자이판 조를 상대로 2-1(12-21 21-18 21-18)로 꺾으면서 균형을 맞췄다.

이어진 3경기에서 한국은 김가은(삼성생명)이 허빙자오에게 0-2(12-21 13-21)로 패하면서 다시 리드를 내줬다.


하지만 4경기에서 김혜정-공희용 조가 황둥핑-리원메이 조를 상대로 2-0(22-20 21-17) 완승을 거두며 승부를 마지막 5경기까지 끌고 갔다.

5경기 단식에 나선 심유진(인천국제공항)이 접전 끝에 왕즈이에게 2-1(28-26 18-21 21-8)로 승리하면서 한국은 감격의 우승을 맛봤다.

한편 이 대회에 함께 출전한 남자 대표팀은 8강에서 덴마크에 2-3으로 패하면서 4강 진출에 실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