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살라 부상 변수, 손흥민 득점왕 경쟁 호재 되나

기사내용 요약
살라, 첼시와 FA컵 결승전서 전반 31분 부상 교체 아웃

챔스리그 결승전 감안하면 EPL 2경기 출전 제한 가능성

살라 부상 변수, 손흥민 득점왕 경쟁 호재 되나
[런던=AP/뉴시스]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오른쪽)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2021~22 FA컵 결승전에서 부상으로 전반 31분 교체 아웃된 뒤 위르겐 클롭 감독의 위로를 받고 있다. 2022.05.15.

[서울=뉴시스]박상현 기자 =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부상으로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초기 교체 아웃됐다. 결승전이라는 중요한 경기에서 교체로 나간다는 것은 부상 상태가 가볍지는 않다는 의미다. 손흥민(토트넘 핫스퍼)과 득점왕 경쟁에 변수가 생겼다.

살라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2021~22 FA컵 결승전에 선발로 나섰지만 전반 31분 햄스트링과 사타구니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 아웃됐다. 살라라는 득점원이 FA컵 결승전이라는 중요한 경기에서 빠진다는 것은 팀에 대형 악재이긴 했지만 다행히도 리버풀은 승부차기 끝에 첼시를 제치고 올 시즌 두 번째 트로피를 차지했다.

그러나 라커룸으로 향하는 살라의 표정은 그다지 밝지 않았다. 햄스트링과 사타구니 쪽 부상이 생겼다는 것은 그만큼 피로 누적이 가중됐다는 반증이다.

살라는 올 시즌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리버풀에서 EPL과 FA컵, 리그컵은 물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뛰었다. 여기에 이집트 대표팀 일원으로 올해 초 열린 아프리카컵 오브 네이션스(아프리칸 네이션스컵)를 소화해야 했고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프리카 지역 예선전도 치러야만 했다. 그 과정 속에서 살라의 피로는 계속 누적됐다.

이는 살라의 최근 경기력만 봐도 확연하게 드러난다. 살라가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2골을 넣으며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긴 하지만 아프리칸 네이션스컵 이후 득점력이 현저하게 저하됐다. 그 사이 손흥민이 무서운 기세로 치고 올라오며 어느덧 1골차 추격을 당하고 있다.

살라가 앞으로 남은 EPL 2경기에 정상 출격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리버풀은 오는 18일 사우샘프턴 원정경기를 치른 뒤 22일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홈경기를 벌인다. 사우샘프턴은 현재 15위, 울버햄튼은 8위에 있는 팀이어서 살라가 없더라도 남은 리버풀 전력으로도 충분히 이길 수 있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위르겐 클롭 감독으로서는 오는 29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레알 마드리드와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위해 살라의 출전을 제한할 수 있다. 득점왕이 중요하긴 하지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은 그 어느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영광이다. 클롭 감독으로서는 남은 EPL 2경기에서 살라를 교체로만 활용하거나 아예 명단에서 제외할 수도 있다.

실제로 클롭 감독은 FA컵 결승전이 끝난 뒤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살라와 얘기는 나눴고 괜찮다고 판단한다"며 "큰 문제는 아니지만 다음 경기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살라가 최소한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는 뛰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이 경우 살라의 출전시간이 줄어들어 그만큼 골 사냥을 할 수 있는 기회도 적어진다. EPL 4위를 차지해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해야 하는 토트넘이 손흥민의 출전시간을 최대한 보장할 수 밖에 없는 것과 대조적이다. 살라와 격차를 1골로 좁힌 손흥민으로서는 역전, 최소한 동률를 이룰 가장 좋은 기회가 생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tank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