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국씨티은행 1분기 당기순이익 401억원...16.8% 축소

한국씨티은행 1분기 당기순이익 401억원...16.8% 축소


[파이낸셜뉴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1·4분기 400억원대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15일 밝혔다. 총수익은 2436억원으로 집계됐다.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 등 영향으로 두 수치 모두 줄어들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6.8% 감소해 401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21년도 1·4분기 당기순이익은 482억원이었다. 지난 3월 말 기준 자기자본비율(BIS)과 보통주자본비율은 17.42%와 16.64%으로, 전년동기의 19.93% 및 19.10%와 비교해 각각 2.51%p와 2.46%p 하락했다.

1·4분기의 총수익은 전년동기(2900억원)대비 16.0% 감소한 2436억원을 시현했다. 이자수익은 0.2% 증가한 것으로, 금리인상으로 순이자마진이 개선되었으나,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의 진행으로 이자부자산이 감소한 결과다. 반면 비이자수익은 전년동기대비 54.6% 감소했는데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에 따른 자산관리부문 수익 감소와 채권/외환파생관련 수익의 감소가 주 요인이다.

비용은 인건비 감축으로 전년동기대비 15.4% 감소한 1702억원을 기록했다.

1·4분기 대손비용은 전년동기대비 16.3% 감소한 201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취약 업종에 대한 추가 충당금 적립에도 불구하고 강화된 리스크 관리 기준으로 인해 자산건전성이 개선되고 대손상각비가 감소한 것이 주 요인이라는 설명이다.

고객대출자산은 전년동기대비 9.2% 감소한 22조4000억원이었으며, 예수금은 전년동기대비 6.4% 감소한 26조7000억원이었다. 예대율은 80.2%를 기록했다.

유명순 은행장은 "올해 1·4분기 실적은 국제 정세에 따른 불확실성과 현재 진행중인 당행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단계적 폐지 영향이 반영된 것"이라며 "기업금융 사업부문은 시장 변동성에도 불구하고 고객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견조한 실적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seung@fnnews.com 이승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