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리버풀, 첼시에 승부차기 끝에 승리…FA컵 우승·'더블' 달성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리버풀이 첼시를 승부차기 끝에 꺾고 16년 만에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정상에 올랐다. 리버풀은 리그컵에 이어 '더블'을 달성했다.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 FA컵 결승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까지 120분을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6PK5로 이겼다.

리버풀은 2005-06시즌 이후 16년 만에 FA컵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통산 8번째 FA컵 우승.

지난 2월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에서도 첼시를 승부차기 끝에 눌렀던 리버풀은 FA컵에서도 마찬가지로 혈투 끝에 2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됐다. 리버풀이 잉글랜드 자국 리그에서 2개 이상 대회를 우승한 것은 2000-01시즌 이후 22년 만의 기록이다.

리버풀은 현재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까지 4관왕에 도전하고 있다.

경기 초반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지던 상황에서 리버풀은 악재가 발생했다.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가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전반 33분 만에 이탈했다. 햄스트링 부상을 호소한 살라 대신 디오고 조타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첼시도 크리스티안 풀리시치와 마르코 알론소를 앞세워 공격을 펼쳤다. 후반 초반 알론소의 예리한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알론소의 프리킥 슈팅도 크로스바를 때렸다.

리버풀도 후반 37분 루이스 디아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데 이어 1분 뒤 앤드류 로버트슨의 왼발 슛도 골대를 강타하는 불운을 겪었다.

결국 양 팀은 후반전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연장 전후반에도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승부차기가 펼쳐졌다.

첼시는 2번 키커인 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의 슛이 골대를 때리는 실축으로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첼시도 에두아르 멘디 골키퍼가 리버풀 5번 키커인 사디오 마네의 슛을 극적으로 막아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혈투 속에 마지막에 웃은 쪽은 리버풀이었다.

첼시의 7번째 키커였던 메이슨 마운트의 킥이 알리송에게 막혔다. 곧바로 콘스탄티노스 치미카스가 침착하게 왼발 슛을 마무리 지으면서 결국 리버풀이 FA컵 우승을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