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윤석열 정부 북한 백신 지원 강력 지지" 미국 남북협력 지지한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남북협력 안정된 환경 만들 것"
미국의 직접적인 북한 백신 지원 불가는 재확인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정부 북한 백신 지원 강력 지지" 미국 남북협력 지지한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 /사진=AP뉴시스


미국 국무부가 윤석열 정부의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 방침에 대해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는 미국이 북한에직접적으로 백신을 제공할 계획은 없다고 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 (VOA) 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윤석열 정부의 대북한 코로나 백신 백신 지원 방침을 지지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VOA의 논평 요청에 "코로나 확산 방지를 비롯한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남북협력이 한반도에서 더 안정된 환경을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무부 대변인실은 "우리는 북한에서 코로나가 발생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북한 주민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 우려하며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코로나 백신 지원 의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은 코백스의 백신 지원을 계속해서 거절했다"면서 "미국은 현재 북한과 백신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중요한 인도적 원조를 제공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며 북한이 이런 종류의 원조를 받지 않는 방식으로 자국민을 계속 착취하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미 국무부도 12일(현지시간) VOA에 "북한이 지금까지 코백스의 모든 백신 지원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현재로서는 북한에 대해 백신을 공유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북한의 가장 취약한 계층을 상대로 한 중요한 인도주의적 지원 제공에 대한 국제적인 노력을 계속 지지한다"고 했다.

"윤석열 정부 북한 백신 지원 강력 지지" 미국 남북협력 지지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