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살라, 햄스트링 부상으로 조기 교체…득점왕 경쟁 손흥민에 호재 될까

살라, 햄스트링 부상으로 조기 교체…득점왕 경쟁 손흥민에 호재 될까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팀의 세번째 골이자 자신의 리그 21호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손흥민(30·토트넘)과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경쟁을 하고 있는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현재 1골 차로 2위에 자리한 손흥민에게는 역사적인 득점왕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 FA컵 결승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까지 120분을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6PK5로 이겼다.

리버풀은 2005-06시즌 이후 16년 만에 FA컵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통산 8번째 FA컵 우승.

팀은 혈투 끝에 정상에 올랐지만 이날 악재도 있었다. 리버풀 공수의 핵심 선수인 모하메드 살라와 버질 반다이크가 경기 중 부상으로 교체된 것.

특히 이번 시즌 22골로 EPL 득점 1위인 살라는 전반 33분 만에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디오고 조타와 교체됐다. 수비수 조엘 마티프는 후반 종료 직전 반다이크 대신 투입됐다.

리그 2경기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리버풀은 살라의 부상 상태에 예의주시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살라가 큰 부상은 피했음에도 좀 더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클롭 감독은 경기 후 ESPN과의 인터뷰에서 "살라와 반다이크는 괜찮다"면서도 "솔직히 다음 주중 경기 출전 준비는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EPL서 선두 맨체스터 시티(승점 89)에 3점 뒤진 2위(승점 86)에 자리한 리버풀은 오는 18일 사우샘프턴 원정을 떠난다.

전반전을 돌아본 클롭 감독은 "(조기 교체는)더 많은 것을 위한 예방조치였다"며 "살라는 무엇인가(통증)를 느꼈고 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라운드에서 통증을 느끼는 것은 좋지 않다. 계속 뛰는 것이 최선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클롭 감독의 설명에 따르면 살라는 일단 사우샘프턴전 결장은 유력하며, 23일 울버햄튼과의 최종전은 상태를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ESPN에 따르면 이날 우승 시상식에 동료들과 함께 참석한 살라는 경기장을 떠나면서 취재진의 "UCL 결승전 출전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말했다.

현재 살라에 1골 뒤진 득점 2위에 자리한 손흥민은 이날 오후 8시 런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번리와 홈경기를 치른다.


최근 3경기 연속 득점을 가동한 손흥민은 4경기 연속골을 노린다.

자신의 커리어 최다인 리그 21골을 터트린 손흥민이 번리전에서 골을 넣는다면 사상 최초의 EPL 득점왕 가능성도 커질 전망이다. EPL의 경우 득점 숫자가 같을 경우 공동 득점왕을 인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