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젤렌스키, 美상원 대표단에 "러 테러지원국 지정 촉구"(종합)

기사내용 요약
매코널 원내대표 등 美공화 상의원원 4명 지지방문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원장 깜짝 방문 2주 만
젤렌스키 "우크라에 대한 초당적 지지·유대 신호"
400억 달러 규모 추가 지원안 美상원 조속 처리 요청
"러 침공 전쟁에 식량 안보 악화…연대 또 다른 동기"
러 "美, 핵보유국 간 예측불가 갈등 속으로 빠져들어"

젤렌스키, 美상원 대표단에 "러 테러지원국 지정 촉구"(종합)
[서울=뉴시스]미국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대표단이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면담했다. 사진은 젤렌스키 대통령의 공식 인스타그램(@zelenskiy_official) 갈무리. 2022.05.15.
[서울=뉴시스] 신정원 김예진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지지 방문한 미국 상원의원들에게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오후 대국민 영상 메시지에서 이날 키이우에서 가진 미치 매코널 미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이끄는 미 상원의원 대표단과의 회담에서 미국의 지원과 러시아에 대한 제재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무기대여법(Lend Lease program) 계약을 갱신하기로 한 역사적인 결정에 감사를 표했다"며 또 "러시아를 테러 국가로 공식 인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또 미 상원의원 대표단의 이번 방문은 "우리 국가에 대한 초당적 지지의 힘, 우크라이나와 미국 간 유대의 힘을 다시 한 번 보여준다"고 환영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면담 직후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도 회담 사실을 알리며 "조국과 민주적 가치 및 자유를 위한 우리의 투쟁에서 도움을 준 여러분의 지도력에 감사한다. 정말 감사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어 미 상원 대표단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민을 상대로 제노사이드(대량학살)을 자행하고 있다. 유럽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이런 범죄를 본 적이 없다"면서, 대러 제재 강화에서 "미국의 특별한 역할"에 주목"하고 러시아 은행에 대한 추가 제재를 기대한다고 했다.

매코널 의원은 미 공화당 상원의원 3명과 함께 우크라이나를 지지 방문했다. 수전 콜린스, 존 코닌, 존 바라소 의원이 함께 했다. 지난달 30일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방문 2주 만이다. 이들의 방문 일정은 안전 상의 이유로 모두 사전에 공개되지 않았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 9일 우크라이나에 대한 새 무기대여법에 서명했다. 군사장비를 빌려주거나 임대하는 요건을 일부 완화한 새 법안은 미 상원에서 초당적으로 통과됐다.

또 미국 상원엔 지난 11일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 달라는 초당적 결의안이 발의됐다.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 의원과 민주당 리처드 블루먼솔 의원이 공동 제출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27일 미 상원 청문회에서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법적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은 이날 회담에서 400억 달러(약 51조원) 규모의 추가 지원 패키지 법안도 신속히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법안은 지난 10일 미 하원을 통과했지만 상원에선 공화당 랜드 폴 의원의 반대로 발이 묶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이날 메시지에서 식량 안보를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가 흑해를 봉쇄하고 전쟁을 계속하면서 수십 개국을 식량 가격 위기, 심지어 기근의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며 "이것은 우리의 반전 연합이 함께 더욱 단호하게 행동하도록 하는 또 다른 동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나톨리 안토노프 주미 러시아 대사는 이날 러시아TV 인터뷰에서 미국과 우크라이나의 긴밀한 협력은 "극도로 위험하다"며 "미국은 두 핵보유국 관계를 가장 예측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하는 갈등 속으로 점점 더 깊이 빠져들고 있다"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