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번엔 가짜뉴스 아냐" 이근씨 전투중 부상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근측 유튜브 통해 이같은 사실 공지
이근 측 "새 소식 들어오면 전할 것"
외교부 "상황 파악중"
[파이낸셜뉴스]

"이번엔 가짜뉴스 아냐" 이근씨 전투중 부상 병원으로 이송됐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 소속으로 러시아와 전투하고 있는 이근 대위 모습. /사진=뉴스1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근 전 대위가 전투에서 부상을 입었다. 이 전 대위는 현재 군 병원으로 이송됐다.

오늘 15일 이근 전 대위가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채널 'ROKSEAL'을 보면 이 채널 매니저는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매니저는 "이근 대위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군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덧붙였다.

또 "새 소식이 들어오는대로 전해 드리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이씨 측에서 외교부에 따로 전해온 소식은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상황을 파악하는 중이다"면서 "우크라이나에 무단입국한 이씨와는 여전히 직접적인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고 했다.

이씨는 지난 3월 7일 국제의용군으로 참전을 위해 우크라이나로 출국했다. 그는 또 ROKSEAL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해왔다.

또 이근씨는 13일 SBS와 서면인터뷰에서 현 상황과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이근씨는 "우크라이나를 방어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했다며 귀국 후 여권법 위반 등으로 체포되는 것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특히 자신에 대한 가짜뉴스에 분노했다.

이씨는 "이곳 전쟁터에서 나에 대한 거짓 정보를 퍼뜨리는 사람이 있다면 적군의 간첩이라고 간주할 것이다"고 결코 용서치 않겠다고 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씨가 제시한 가짜뉴스는 한국에서의 예비군 훈련 불참을 비롯해 러시아군에 의해 사망, 폴란드 도주설, 유튜브 전쟁 콘텐츠 제작을 위한 참전 등이다.

한편, 이씨는 우크라이나 현 상황에 대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위해 여러 방향으로 진격해 오고 있는데 현재 러시아 주력은 우크라이나 남부와 동부 지역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엔 가짜뉴스 아냐" 이근씨 전투중 부상 병원으로 이송됐다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근 전 대위. /사진=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