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긍정적인 첫걸음" 돌아온 류현진에 현지 매체 호평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부상에서 복귀한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안정적인 투구로 현지 언론의 호평을 끌어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71구였고 평균자책점은 9.00까지 낮췄다.

부상 복귀전이었기에 류현진은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구속이 빨라지고 변화구가 날카롭게 제구되는 등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5회 2아웃 상황까지 1실점으로 막아내며 상대에게 경기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결국 류현진의 호투를 발판으로 삼은 토론토는 경기 후반 폭발하며 5-1로 이겼다. 5연패 수렁에서 벗어나는 값진 결과였다.


MLB.com의 토론토 담당 키건 매티슨 기자는 개인 SNS를 통해 "류현진이 복귀전에서 매우 긍정적인 첫걸음을 내딛었다"고 평가했다.

캐나다 현지 매체 스포츠넷의 시 다비디 기자도 "토론토가 류현진이 탬파베이 타선을 2바퀴 상대하도록 했다. 류현진은 4피안타 1볼넷 3탈삼진으로 견고한 복귀전을 치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