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산업부, 올해 원전수출기반 구축사업에 47.9억원 투입…신규원전 수주 '총력'

산업부, 올해 원전수출기반 구축사업에 47.9억원 투입…신규원전 수주 '총력'
© News1 장수영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총 47억9000만원 규모의 '원전수출기반 구축사업'을 시행해 국내 원전의 수출경쟁력 강화와 수주가능성 제고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산업부는 최근 전 세계적 탄소중립 기조 확산과 에너지 안보 중요성 증가 등 원전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원전수출이 원전생태계 복원과 국부 창출을 위한 성장 동력으로 활용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해당 사업을 활용해 민관의 수주역량을 총 결집, 해외 원전수주 가능성을 높여갈 방침이다.

특히 올해에는 체코, 폴란드 등 원전 도입이 본격 추진되고 있는 국가들을 중심으로 국별 특성과 여건에 맞춰 원전수출 네트워크 구축, 기자재 수출지원, 기반조성 등 다양한 수주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원전 수출 로드쇼, 원전수출대상국 정부·산업계·학계 주요인사 초청, 미디어 홍보 등을 통해 한국 원전의 이미지 제고 및 기술력을 홍보하고 중소·중견기업 해외 전시회 참석 지원, 해외 판로 개척 지원 컨설팅 등 국내 중소·중견 원전기업들의 해외 기자재 수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원전 및 기자재 발주정보 입수, 수출경쟁국 정보 제공 등 원전 수출 관련 인프라 구축도 추진한다.

박동일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은 "신규 원전 및 기자재 수주는 국내 원전 생태계 복원 및 국가 경제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우리원전의 우수성과 경제성에 대한 홍보와 외교적 수주노력을 강화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민관 공동의 '원전수출전략추진단'도 만들어 조속히 가동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