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단독]尹, 내일 국정원장 인사청문 요청…'北 방역지원 원팀 구성' 속도전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실 관계자 "對北 지원 논의 위해 통일부·국정원 한 팀 돼야"
방역 지원과 관련해 "공은 북한에 넘어가…통일부 아직 접촉 안해"

[단독]尹, 내일 국정원장 인사청문 요청…'北 방역지원 원팀 구성' 속도전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5.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이르면 16일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요청서를 국회에 보낸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5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월요일 즈음 국장원장 인사청문회를 해달라고 요청을 보낼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 청문회 진행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국정원장 임명에 속도를 내는 이유는 국가 최고 정보기관 수장의 공백으로 대북 정책 '원팀' 구성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북한에서 코로나 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북한의 방역 지원 등을 논의하기 위해선 국정원장이 하루빨리 임명돼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북한 방역 지원을 위해 통일부·국정원·외교부 원팀 구성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지난 13일 대북 코로나19 의약품 지원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상태다. 윤 대통령은 '실무 접촉을 제의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당연하다"며 "기본적으로 통일부 라인으로 해가지고 (진행할 것)"이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국정원장도 임명해야 하고 (정부가) 한 팀이 돼야 한다"며 "통일부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래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대북 지원은) 통일부만 하는 게 아니다. 외교부도 나서줘야 하고, 국정원도 (동참해야 한다)"며 "국정원은 지금 1차장 대행체제다. 빠른 수순으로 준비할 것이다"고 밝혔다.

다만 우리 정부가 의사를 밝힌다고 바로 대북 지원이 가능한 건 아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공은 북한에 넘어가 있다"며 "북한이 (한국의 지원에) 어떤 입장을 취하느냐에 따라 달려 있다.
(윤 대통령은) 당연히 통일부 라인을 통해 접촉할 것이라고 했는데 아직 시작은 안 됐다"고 했다.

정부 부처에 따르면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6일께 취임한 후 본격적인 대북 지원 방안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에서 과연 어떻게 입장을 정리하느냐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