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캠퍼스타운' 올해 1500번째 창업기업 탄생한다

'서울캠퍼스타운' 올해 1500번째 창업기업 탄생한다
서울시청 전경.©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대학-지역'이 협력해 청년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에 활력을 더하는 '서울캠퍼스타운'에서 올해 1500번째 창업기업이 탄생한다.

서울시는 32개 캠퍼스타운에서 창업경진대회를 열고 창업 공간,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올해 185개의 미래 유니콘 기업을 선발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부터는 각 캠퍼스타운이 가진 강점을 살려 바이오의료, 디자인 등 대학의 특화 분야별 기업 육성에 집중한다.

캠퍼스타운에서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1315개(누적)의 창업팀을 배출했다. 올해 185개의 기업을 선발하면 1500번째 창업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난 한해 34개 캠퍼스타운에서 806억원의 투자유치, 904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원 자격은 서울시 거주 예비·초기창업자(팀)로 참가를 희망하는 시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접수 마감일까지 신청서, 사업계획서 등 필요서류를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현재 고려대, 서강대, 한성대, 건국대 캠퍼스타운이 모집 접수 중이다.

캠퍼스타운 창업기업에는 Δ입주공간 Δ창업지원금 Δ투자유치 Δ창업교육·컨설팅 Δ판로개척·마케팅 등 창업기업의 혁신 성장을 위해 맞춤형 성장지원 패키지를 제공한다.

올해는 동국대, 서울시립대, 홍익대 등 10여개 학교에서 14곳, 154실의 창업 지원공간이 확대된다.


또 각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바이오·디자인 등 강점을 가진 분야 기업 육성을 위해 전문가 자문단 운영, 오픈이노베이션 도입 등 캠퍼스타운별 차별화 전략이 강화된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캠퍼스타운을 통해 역량 있는 창업기업들이 성장해 지역 내 경제·산업 구조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이들이 후배 창업을 이끄는 선순환 생태계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