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 열흘간 5000명 다녀가…나들이 명소로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 열흘간 5000명 다녀가…나들이 명소로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 첫 거점형 어린이놀이터인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가 개장과 동시에 가족 나들이 명소로 사랑받고 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어린이날인 5일 광나루한강공원에 새롭게 문을 연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에 열흘간 5000명 이상 다녀갔다고 15일 밝혔다.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는 6000㎡ 규모의 대형 놀이터다. 사용법이 정해진 놀이기구보다는 상상력과 모험심을 자극하는 다채로운 놀이시설이 배치되어 있다.

180㎡ 면적의 그물망이 거미줄처럼 펼쳐져 있는 '모두의 그물 놀이', 장애·비장애 아동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모두의 그네', '모두의 철봉' 등이 있다.

모래 놀이대에는 급수시설이 연결돼 모래성을 만드는 등 다양한 놀이 활동을 할 수 있다. 휠체어를 타고 접근해 모래놀이를 함께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했다.


놀이터 곳곳에는 대형 파고라와 그늘 쉼터, 벤치가 설치되어 보호자가 아이들을 가까이서 관찰하고 보호할 수 있다.

놀이터 옆에는 다양한 색감과 형태를 가진 장미 13종 1만여 그루를 심어 장미터널과 장미광장도 새롭게 조성했다.

윤종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아름다운 한강의 풍경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광나루 모두의 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마음껏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