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제주개발공사-한국환경공단, 탄소중립·자원순환 확산 업무협약 체결

제주개발공사-한국환경공단, 탄소중립·자원순환 확산 업무협약 체결
한재호 제주개발공사 생산이사와 송재식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장이 13일 제주도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제주삼다수 본사 연구동에서 '탄소중립 및 자원순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주삼다수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13일 제주도 제주시 본사 연구동에서 한국환경공단과 '탄소중립 및 자원순환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무라벨 제품 생산 확대 등 포장재 재질·구조 개선과 제품의 재활용 증대에 대한 상생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Δ무라벨 제주삼다수 그린 생산 확대 Δ페트 재활용 촉진 강화 Δ자원순환 및 탄소중립 생활 실천에 대한 홍보 Δ탄소중립 기여를 위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제주개발공사는 한국환경공단과의 협력을 통해 무라벨 제품인 제주삼다수 그린의 생산을 확대하고 용기 경량화, 재생원료 도입을 위해 노력한다.

환경공단은 포장재 재활용 관련 포장재 재질구조 평가 및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 활성화를 위한 행정 사항을 지원하는 등 제주개발공사가 추진하는 탄소중립 비전을 충실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한재호 제주개발공사 생산이사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사업을 주관하는 한국환경공단과의 협력이 친환경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