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해병대 부사관 포항서 승용차 운전하다 상가 돌진(종합)

기사내용 요약
운전자 등 7명 크고작은 부상…생명 지장 없어
휴가 장병 복귀 돕다 부주의로 사고…음주운전은 아냐

해병대 부사관 포항서 승용차 운전하다 상가 돌진(종합)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15일 오전 8시47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죽도동 고속버스터미널 인근 상가로 승용차가 돌진해 가게 안에 있던 3명 등 7명이 다쳤다.(사진=포항북부소방서 제공) 2022.05.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경북 포항에서 해병대 부사관이 운전하던 차량이 상가로 돌진해 시민 3명이 부상을 입었다.

포항북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15일 오전 8시47분께 포항시 북구 죽도동 고속버스터미널 인근에서 해병대1사단 소속 부사관 A씨가 운전하던 차량이 상가로 돌진해 7명이 다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관 20명과 소방차 7대를 투입해 인명구조 작업을 실시했다.

사고 당시 상가 안에 있었던 3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차량에 타고 있던 4명도 경상을 입었으나 병원 진료는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7명의 부상자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확인 결과, 사고 차량에는 해병대 부사관과 장병들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운전자인 부사관은 음주 상태는 아니었으며, 휴가 장병 복귀 등을 돕기 위해 운전대를 잡았다가 부주의에 의해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