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부, 이번 주 초 北에 '코로나19 대응 지원' 실무접촉 제의

정부, 이번 주 초 北에 '코로나19 대응 지원' 실무접촉 제의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함경북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열병으로 봉쇄된 지역 주민들에게 보낼 물자를 준비 중이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정부가 이번 주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등 대북 방역지원을 위한 실무접촉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15일 코로나19 관련 대북지원 문제에 대해 "충분히 필요한 상황이고 실무접촉을 검토하고 있으며 곧 (제안)할 계획"이라며 "사안이 시급하다보니 마냥 (시간을) 끌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준비가 되는대로 서둘러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르면 16일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공식적으로 코로나19 관련 실무접촉을 제안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도 지난 13일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북한에 지원할 방안을 추진하겠다며 '통일부 라인'으로 실무접촉 제안을 진행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도 1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 내 코로나19 발병과 관련해 "북한이 어려움에 처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도울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권 후보자는 16일쯤 통일부 장관에 취임할 전망이다.

앞서 북한은 12일자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처음 대내외에 알렸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보도에선 4월 말 이후 14일 오후 6시 현재까지 북한 전역에서 보고된 코로나19 의심 열병 환자는 82만620여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42명이다. 특히 14일 하루 동안에만 29만여명의 열병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자도 15명 늘어난 것으로 알려져 그 증가세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지원을 위한 우리 정부의 실무접촉 제의에 응할지는 '미지수'란 지적이 많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14일 주재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에서 북한 내 코로나19 의심 열병 확산 상황에 대해 "지역 간 통제 불능한 전파가 아니라 봉쇄지역과 해당 단위 내에서의 전파"라며 조직력·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투쟁을 강화한다면 얼마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외부 도움을 구하지 않은 채 자력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북한은 그동안 문재인 정부 당시에도 우리 측이 인도적 지원·협력 제의에 '비본질적인 문제'라며 응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