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한미, 北도발 대응 전략 논의할 듯…동맹 '원궤도' 복귀"

대통령실 "한미, 北도발 대응 전략 논의할 듯…동맹 '원궤도' 복귀"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국민의힘 제공, 주한미국대사관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예정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도발과 관련된 상황 관리 방안, 한미 동맹의 '원궤도 복귀'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5일 취재진과 만나 "북한 도발에 대한 한미 양국의 대응전략, 상황 관리 방안을 논의하고 경제 안보 중심으로 공급망·신흥기술 등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최소 2년 반, 또는 그 이상의 임기를 같이 하게 될 정상인데, 두 분이 정상 간 신뢰 관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한미 동맹을 원 궤도에 복귀시키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대통령실 관계자는 "미국의 확고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해서 동맹을 정상화하고 북한에서 나오는 정세 불안을 불식시키는 한편 연합 방위 태세를 재건하기 위한 회담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회담이 윤석열 정부가 계속 얘기해온 '글로벌 중추 국가'로 도약하는 첫 발걸음이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한미 양국이 경제 안보를 중시한다는 기조하에 관련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도 했다.


다만 구체적인 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지금도 (의제를) 최종 조율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상회담 장소 등에 대해 "용산 시대 개막 후 처음으로 맞는 공식 외빈인 만큼 의전이나 일정과 관련해 여러 가지를 준비하고 있다"며 "정상회담이나 기자회견은 모두 이 대통령실 청사 안에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된 지원 여부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은 북한에 백신과 의약품 지원 방침을 세웠다는 것까지가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전부"라며 "실무적 차원에서 어떻게 협의하느냐는 차차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