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진공 "온라인 수출기업 10곳 중 9곳 물류애로 겪어"

중진공 "온라인 수출기업 10곳 중 9곳 물류애로 겪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 뉴스1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온라인 수출 중소·벤처기업 10곳 중 9곳은 글로벌 물류 대란으로 고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난 4월20일부터 29일까지 물류이용 실태 조사결과를 벌였다고 15일 밝혔다. 2000개사 중 716개사가 응답해 35.8% 응답률을 보였다.

조사에 참여한 온라인 수출기업 89.1%는 '현재 물류애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항공·해상운임 등 높은 물류 비용(81.7%), 배송 기간(45%), 수출 통관(20.7%)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물류는 국내물류, 국제운송, 수입국물류 중 53.6%가 국제운송 단계(선적·기적)에서 가장 큰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수출신고 방법은 물류(관세)사 위탁(59.3%), 정식 수출신고(32.8%), 간이수출신고(30.5%) 순으로 파악됐다. 수입통관에서는 국가별 규제·제도 파악(67.7%), 처리 지연(66.3%) 등에서 애로를 겪고 있었다.

이밖에 수출 대상 국가로는 중국(31.8%), 미국(30.5%), 동남아(26.4%) 순으로 나타났다.

수입통관 애로해소를 위한 지원으로는 국가별 통관·인증 정보 통합 제공(68%), 해외 수입통관 처리 자동화 서비스(59.9%), 국가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47.2%)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지원이 시급한 분야로는 물류단가 인하(55.4%)와 디지털 수출통관 지원(38.5%)이 나타났다. 이밖에 정부 주도의 물류 플랫폼 구축 시 이용할 의향이 있다는 기업은 90.6%에 달했다.

김학도 이사장은 "향후 물류 디지털화 및 물류 정보격차 해소 등을 지원해 수출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