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미정상회담 '北도발 대응·경제안보 협력' 논의…한미동맹 복원 의미

기사내용 요약
국제 현안 한국의 기여 관련 미와 조율까지 3대 의제
양 정상 신뢰 조기 구축·한미 동맹 원궤도 복귀 의미
연합방위 태세 및 포괄적 전략동맹 업그레이드 목표
대통령실 "역대 최단 정상 만남…바이든 기대 입증
尹 6월 답방 형식 방미 가능성 질문엔 "계획 없다"

한미정상회담 '北도발 대응·경제안보 협력' 논의…한미동맹 복원 의미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20대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2.03.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오늘 21일로 예정된 윤석열 대통령과 조바이든 미국 대통령간 한미정상회담은 북한 도발에 대한 한미 대응, 경제안보 중심의 협력 양국 협력 방안, 국제 현안에 대한 한국의 기여와 관련한 조율 부분 등 3대 의제로 열린다. 한미정상회담 장소는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확정됐다.

15일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취재진과 만나 "정상회담 의제 조율은 끝날때까지 하게 돼 세부일정은 더 임박해 알려줄수 있지만 큰 의제는 이 세가지"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취임 후 최단기간 열리는 이번 정상회담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향후 최소 2년 반 그 이상의 시간을 함께할 양 정상이 신뢰를 조기에 구축한다는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또 한미동맹을 원궤도에 복귀시키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의미를 두고 있다"며 "미국의 확고한 방위와 북한발 정세 불안을 종식시키고 연합 방위 태세를 만들 것으로, 포괄적 전략동맹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실질적 목표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그런 기여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 회담이 글로벌 중추국가로 도약하는 첫걸음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경제안보 중시 기조하에 행사를 준비중이며, 무엇을 해도 국익 확보 및 글로벌 역할 확대 차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미일 정상회담에 앞서 아시아를 첫방문한다는 건 그만큼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월 10일 취임 수락 5시간 만에 바이드 대통령과 첫 통화를 했고, 그게 취임 11일 만에 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며 "역대 최단기간이며 바이든 취임 후 첫 방한이다. 바이든의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양국은 세부일정을 마지막까지 조율을 이어갈 예정이다. 정상회담 장소는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정해졌으며 각종 부대행사는 행사 성격에 맞는 장소에서 진행된다.

이 관계자는 '한미동맹의 정상화라는 표현을 썼는데, 정상화의 의미가 뭔가'라는 질문에는 "전 정부에서 그동안 하지 못한게 있지 않나. 그걸 가장 사이 좋았을때처럼 높여가는 차원"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 입국 날짜 및 시간, 출국 일정 등에선 비공개인 상태다. 회담 준비에 필요한 사전답사단이 오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일각에서 제기된 윤 대통령의 답방 형식 방미 가능성에 대해선 "회담도 하기 전에 답방을 말하는건 적절치 않다"며 "6월 방미도 계획은 없다"라고 답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코로나가 발생한 북한에 백신과 의료용품 등 인도적 지원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에 미국 측도 지원에 동참할 의사가 있음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실무차원에서 북측과 차차 논의를 하게 될 것이고, 지금은 북한이 이 제안을 어떻게 받아들이는가를 논의하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