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탁, '불후의 명곡'서 장민호-이찬원과 열정의 무대

영탁, '불후의 명곡'서 장민호-이찬원과 열정의 무대
불후의 명곡 /사진=KBS2

[파이낸셜뉴스] 가수 영탁이 다양한 무대로 팬심을 사로잡았다. 또 장민호, 이찬원과 열정의 무대를 펼쳤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에 영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전복 먹으러 갈래'로 유쾌한 단독 무대를 선사하며 장민호, 이찬원과 화려한 오프닝을 장식했다.

이찬원의 무대에 이어 영탁은 탁재훈의 '내가 선택한 길'을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영탁은 무대에 앞서 "한 번도 불러본 적이 없던 곡이다. 얼마 전 예능에서 노래를 부르는데 옛날 생각이 나서 한동안 이 노래를 들었다"고 소개했다.

토크 타임에서는 방청객들이 직접 작성한 질문지에 3대 천왕이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탁은 '10년 후에 어떤 가수가 되고 싶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영탁은 "저도 잘 걸어가고 동료들도 같이 잘 걸어갈 수 있게 도와줬다”며 “10년 후에 이 자리에서 저희가 또 여러분들을 마주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토크가 끝난 후 영탁과 이찬원의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 거야' 무대가 펼쳐졌다. 캠핑장을 연상케 하는 세트로 꾸며진 무대에서 영탁은 "오늘 날씨도 좋으니까 여러분과 캠핑 와서 즐기는 기분을 내보고자 준비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감미로운 보이스로 설렘 가득한 무대를 선사하며 팬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했다.

영탁은 "이렇게 좋은 무대에서 여러분과 소통하는 날이 있을까 싶다. 주신 사랑 오롯이 돌려드릴 수 있는 가수로 잘 걸어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탁과 장민호, 이찬원은 마지막으로 '둥지'를 열창했다. 이들은 객석에 앉은 팬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며 소통하는 무대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세 사람의 뜨거운 무대에 객석에서는 연신 "앵콜"이 터져 나왔다. 영탁은 '오케이'를 앵콜 무대로 선보이며 춤바람을 일으켰다.
세 사람은 객석을 누비며 팬서비스로 화답했다.

최근 장민호와 이찬원은 ‘민원만족’ 서울 콘서트를 통해 다채로운 무대로 관객들을 만족시켰다. 오는 21일 대전, 29일 인천, 6월 5일 전주, 6월 11일-12일 부산, 6월 26일 청주에서 전국 각지의 관객들을 공연을 통해 만날 계획이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