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용석, 김은혜에 '후보 단일화 제안' 선거 변수 되나

TV토론 3회 후 당적 빼고 이름만을 넣고 1회 여론조사
강용석, 김은혜에 '후보 단일화 제안' 선거 변수 되나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에게 우파후보 단일화를 제안하고 나서면서 경기도지사 선거에 변수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강 후보는 전날인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용석 후보 선대위는 우파후보 단일화에 찬성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공식입장을 밝혔다.

해당 글에서 선대위는 "강용석 후보의 기본입장은 강 후보가 대변하고 있는 자유우파 세력의 정치적 미래를 위해 도지사 선거에서의 지지율을 확인하겠다는 것"이라며 "중도하차는 단일화도 아니고, 그럴 마음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단일화 조건은 양자TV토론 3회 후에 당적을 뺀 이름만을 넣고 1회만 여론조사를 하는 것"이라며 "그리고 결과에 따라 승복하고 선거운동에 적극 협력하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또 "강용석 후보는 그 이상의 조건을 내 걸 생각도 없고 뒤에서 다른 걸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이같은 단일화 방법 외에는 개표결과를 확인해 보겠다는 입장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는 지난 1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일화 가능성을 두고 "도민들이 맞다고 생각하는 그 시선을 따라갈 것"이라며 "상대에 대해서는 존중하면서 '제가 나가겠다'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강 후보는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5% 내외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후보가 초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강 후보와의 단일화가 성사될 경우 경기도지사 선거에도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