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우사인 볼트 능가하는 고교생 스프린터 등장, 육상계 흥분

우사인 볼트 능가하는 고교생 스프린터 등장, 육상계 흥분
에리욘 나이튼 - WSJ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번개' 우사인 볼트를 능가하는 고교생 스프린터가 미국에서 등장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제의 선수는 올해 18세로, 고등학교 3학년인 에리욘 나이튼이다. 그는 지난 4월 30일 LA 배턴루지에서 열린 ‘LSU 인비테이셔널’에서 200m를 19초49에 달렸다.

이는 볼트가 같은 나이에 세웠던 기록보다 0.5초 앞선 것이다.

나이튼은 볼트의 20세 이하 세계 기록인 19초93을 뛰어넘었을 뿐만 아니라 볼트가 가지고 있는 200m 세계기록(19초19)에 0.30초 차이로 근접했다.

볼트는 23세 때인 2009년 베를린 선수권 대회에서 이 기록을 세웠다.

그는 볼트가 가지고 있는 200m 세계기록도 결국 경신할 전망이다. 지금도 키가 크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그의 키는 190cm다. 은퇴한 우사인 볼트는 195cm다. 그는 지금도 키가 크고 있어 우사인 볼트보다 더 클 가능성이 크다.

육상 전문가들은 키가 크면 보폭이 넓기 때문에 세계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크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200미터 영국 기록 보유자이자 나이튼의 에이전트인 존 리가스는 “같은 속도로 달릴 때, 보폭이 큰 사람이 훨씬 유리하다”며 “나이튼이 결국 볼트의 기록을 깰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튼이 하룻밤 사이에 스타가 된 것은 아니다. 그는 지난해 여름 올림픽 예선에서 볼트의 20세 이하 기록을 두 번 깨고, 토쿄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그는 200m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최연소 선수가 됐으며, 결국 4위를 차지했다.
지금의 성장 속도라면 세계 최고의 스프린터가 될 가능성이 크다.

그는 원래 미식축구 선수였으나 16세 때 육상으로 전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뿐만 아니라 전세계 육상계가 볼트를 능가할 재목이 등장하자 흥분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