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북대응·경제안보 논의할 한미정상 "동맹 원궤도에 복귀"

오는 20~22일 바이든 방한 일정
대북대응, 경제안보, 국제기여 방안 논의
경제안보 중시, 관련 행사 준비중
中 견제 IPEF 참여에 대통령실 "최종조율 중"
대북대응·경제안보 논의할 한미정상 "동맹 원궤도에 복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미국 축하 사절인 '세컨드 젠틀맨'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를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대북 대응방안과 공급망·신흥기술 협력방안, 한국의 국제기여 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미정상회담과 기자회견 장소는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확정된 가운데, 대통령실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이 한미동맹을 원궤도에 복귀시키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란 기대감을 드러냈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15일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북한 도발에 대한 한미양국의 대응전략과 상황관리 방안을 논의하실 듯하다"며 "경제안보 중심으로 공급망, 신흥기술 등 양국간 협력방안에 대해 조율하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국제현안과 관련해 우리가 어떻게 기여할 것인가에 관해 한미양국이 조율할 부분 있으면 그런 부분도 할듯하다"며 "나머지 상세한 의제들은 좀더 임박해서 공유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미 양국이 경제안보를 중시한다는 기조 아래 이를 강조할 관련 행사들을 준비중이라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로 우리 측이 참여하는 것과 관련, 핵심관계자는 "IPEF와 같은 모든 세세한 의제들은 최종조율하고 계실 것"이라며 긍정적임을 시사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으로 미국의 확고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해 동맹을 정상화시키고 북한발 정세불안도 불식시켜, 한미간 연합방위 태세를 재건한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핵심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최소 2년반 그리고 어쩌면 그 이상의 임기를 같이 하게될 정상"이라며 "그런 두분이 정상간 신뢰관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한미동맹을 원궤도에 복귀시키도록 그 기반을 마련한다는 의미로 보고있다"고 강조했다.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2박3일간 바이든 대통령의 세부일정은 공유되지 않았지만, 핵심관계자는 "미일 정상회담, 쿼드정상회의에 앞서 한국이 바이든의 첫 아시아 방문지가 된다"며 "그게 또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보여주는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