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주시설공단 직원들 개발한 ‘헬멧 자동건조기’ 특허 취득

전주시설공단 직원들 개발한 ‘헬멧 자동건조기’ 특허 취득
전주시설공단 학습 동아리 ‘창작발전소’가 개발한 ‘대용량 헬멧 자동건조기’가 최근 특허취득에 성공했다.(전주시설공단 제공)© 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전주시설공단(이사장 구대식)은 공단 직원들이 직접 개발에 참여한 ‘대용량 헬멧 자동건조기’가 최근 특허 취득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공단 학습 동아리 ‘창작발전소’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 2020년 초, 헬멧 자동건조기 개발에 착수했다. 방역의 중요성이 커진 상황에서 이용객들이 보다 쾌적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였다.

시중에 헬멧 건조를 전용으로 하는 기성 제품이 없었던 탓에 공단직원들은 전문업체와 함께 제품 개발 과정에 직접 참여했다.

그리고 제품 개발에 성공, 같은 해 5월 헬멧 자동건조기 2대를 빙상경기장에 배치했다. 또 특허출원도 진행했다.

공단에 따르면 일반 제습기로 헬멧을 말리는 기존 방식은 살균과 탈취 자체가 불가능하다. 태양 빛에 말리는 ‘일광건조’ 방식 역시 날씨의 구애를 받아 주기적으로 실시하기가 어렵다.

특허를 취득한 헬멧 건조기는 이 같은 단점을 보완했다.
1대당 총 84개의 헬멧을 40분 만에 살균, 건조, 탈취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불쾌감을 유발하는 세균과 땀 냄새를 없앨 수 있다. 또 건조기 작동 중에 각각의 헬멧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항상 쾌적한 상태로 헬멧을 관리할 수 있다.

구대식 이사장은 “공단 직원들이 참여하는 학습 동아리를 더욱 적극적으로 육성해 직원들의 창의성을 개발하고, 지적 소유권을 확보하는 등 혁신 경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 그 결과물을 공단 운영 전반에 반영해 공단의 발전을 넘어 시민 편의를 증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