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면목동 사가정역 교차로서 자동차 추돌사고…3명 부상

면목동 사가정역 교차로서 자동차 추돌사고…3명 부상
15일 서울 중랑구 면목동 사가정역 교차로에서 차대차 추돌사고가 발생한 뒤 소방대원 등이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다. (중랑소방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서울 중랑구에서 SUV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을 들이받아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5일 20대 남성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50분 중랑구 면목동 사가정역 근방에서 SUV를 운전하다 신호 대기 중이던 다른 SUV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A씨의 차량이 첫 추돌 이후 옆에 멈춰있던 다른 차량과 재차 부딪힌 뒤 전복돼 총 3대의 차량이 피해를 입었다. 근처의 다른 운전자도 "파편이 튀었다"고 진술했으나 실제 파손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사고로 A씨와 동승자가 가슴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피해 차량 운전자도 경상을 입었지만 병원 이송을 원하지 않아 현장에서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치료 중이라 아직 조사를 하지 못했다"며 "사고 원인 및 A씨의 음주 여부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